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고경민 동점골' 경남, 대전과 1-1 무승부... 플레이오프 진출 [오!쎈 현장]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1/25 03:56

[OSEN=창원, 우충원 기자] 경남이 무승부 끝에 대전을 넘고 수원FC와 플레이오프를 펼치게 됐다. 

경남은 25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 2020 준플레이오프 대전 하나시티즌과 경기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정규리그 3위를 기록한 경남은 무승부였지만 선순위 우선에 따라 수원FC와 플레이오프를 펼치게 됐다. 

경남은 4-4-2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 박창준과 고경민이 공격을 구성했고 백성동-장혁진-정혁-도동현이 중원에 배치됐다. 포백 수비진은 유지훈-배승진-이광선-최준으로 구성됐고 골키퍼는 손정현. 

대전은 바이오를 최전방 공격수로 내세운 4-2-3-1 전술로 경남에 맞섰다. 김승섭-박용지-에디뉴가 2선에 배치됐고 채프만과 박진섭이 더블 볼란치로 나섰다. 포백 수비진은 서영재-이지솔-이웅희-이종현이 자리했고 골키퍼는 김근배. 

무승부만 기록해도 플레이오프 진출이 가능한 경남과 무조건 승리를 거둬야 하는 대전은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경남과 대전 모두 공격적인 선수 구성으로 맞대결을 펼쳤다. 전반서 치열한 공격을 펼쳤지만 골이 터지지 않았다. 

대전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경남의 공세를 잘 막아낸 대전은 후반 15분 역습을 통해 박진섭의 패스를 받은 에디뉴가 문전 혼전 중 득점, 1-0으로 앞섰다. 

경남은 후반 20분 도동현 대신 박기동을 투입, 높이를 강화했다. 경남은 곧바로 만회골을 기록했다. 후반 25분 박기동이 왼쪽 엔드라인에서 연결한 낮은 크로스를 고경민이 문전으로 달려들며 시도한 슈팅이 대전 골네트를 흔들었다.

대전은 다시 득점 기회를 맞이했다. 박진섭이 시도한 슈팅이 경남 수비수 팔에 맞고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대전은 키커로 나선 바이오가 첫 번째 시도에서 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주심은 다시 페널티킥을 지시했고 실축했다. 경남은 후반 34분 네게바를 투입했다. 대전은 이정문을 투입, 공격을 강화했다. 

대전은 바이오가 추가득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주심은 VAR 판독 끝에 바이오의 득점을 취소, 1-1이 유지됐다. 결국 경남은 더이상 추가 실점없이 무승부로 승격을 위한 행보를 이어갔다.   / 10bird@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우충원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