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이윤지 딸 라니, 머리 괴고 동생에 젖병 물리는 6살 클라스 “소울인 좋겠네”[Oh!마이 baby]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1/25 14:52

[OSEN=강서정 기자] 배우 이윤지 딸 라니가 여유로운 자세로 동생에게 젖병을 물리는 스킬을 보여줬다. 

이윤지는 지난 25일 자신의 SNS에 “라니 인 더 소울 모닝. 심쿵 라니야 고마워. 소울인 좋겠네. 혼자 뉘여놨는데 어느새 언니 피딩”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라니야 엄마가 너의 손목이 되어 줄께. 이미 튼실해 보인다만”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서 라니는 동생 소울에게 젖병을 물리고 있는 모습. 특히 라니는 소파에 누워 오른손으로 머리를 괴고 왼손으로 젖병을 물리는 것이 한 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니다. 

한편 이윤지는 2014년 치과의사 정한울 씨와 결혼해 이듬해 첫째 딸 라니, 올해 둘째 딸 소울 양을 품에 안았다. /kangsj@osen.co.kr

[사진] 이윤지 SNS

강서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