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6.0°

2021.01.19(Tue)

LA 등 추수감사절 강제 단전 우려

[LA중앙일보] 발행 2020/11/26 미주판 3면 입력 2020/11/25 19:51

샌타애나 강풍·산불 위험 경보
7만6000가구 일시 중단 검토

추수감사절 연휴를 맞아 남가주 지역에 강제 단전 사태가 우려된다.

남가주에디슨사는 24일 “산불 발생 위험이 고조되면서 약 7만6000가구를 대상으로 전력 공급 일시 중단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단전 가능성이 제기되는 지역은 LA카운티(1만5900가구)를 포함한 샌버나디노카운티(4만2000가구), 리버사이드카운티(4400 가구), 벤추라카운티(1만2300가구), 컨 카운티(1500가구) 등이 대상이다.

강제 단전이 이루어진다면 추수감사절인 26일 정오부터 다음날(27일) 오후 3시까지다.

에디슨사 관계자는 “추수감사절 연휴에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여 전기 장비가 파손돼 산불이 발생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라며 “이번 강제 단전 검토는 ‘공공 안전 단전 프로그램’ 절차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라크라센타 지역에 사는 진유정씨는 “이미 에디슨사로부터 강제 단전이 될 수 있다는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며 “당국은 코로나 때문에 자택 대피 권고를 했으면서 정작 전기를 끊으면 도대체 어떻게 지내라는 말이냐”라고 성토했다.

강제 단전 가능성이 있는 5개 카운티 지역 주민들은 에디슨사 웹사이트(www.sce.com/wildfire/psps-alerts)를 통해 전력 공급 중단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얻을 수 있다.

한편, 국립기상대(NWS)는 남가주 지역에 산불 위험 경보를 발령한 상태다. 경보는 27일까지 지속된다.

NWS측은 “추수감사절 연휴 기간 동안 남가주 일부 지역에는 시속 35마일 이상의 샌타아나 바람이 불 것”이라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