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서장훈, 14살 탁구소녀 위해 2천만원 기부..진짜 키다리 아저씨 [공식]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1/26 16:14

[OSEN=하수정 기자] 방송인(前 농구선수) 서장훈이 탁구 국가대표를 꿈꾸는 14살 소녀를 위해 대한적십자사에 2천만 원을 후원했다.

대한적십자사(회장 신희영, 이하 적십자)는 지난 11월 11일 예체능 특기 저소득층 아동청소년을 발굴, 지원하는 '이뤄, 드림(DREAM) 캠페인'을 론칭하고, 어려운 가정상황 때문에 탁구 국가대표의 꿈을 이루기 힘든 14살 소녀를 첫 번째 대상으로 선정해 현재까지 대국민 모금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서장훈은 인터넷 포털에 올라온 적십자 캠페인 홍보배너와 대상자의 가슴 아픈 사연을 접한 뒤 소속사(미스틱스토리)를 통해 후원의사를 밝혔으며, “작은 보탬이겠지만 탁구 국가대표란 꿈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서장훈이 전달한 후원금은 탁구 국가대표 꿈을 꾸는 대상자의 재능·특기 발전 지원 및 대상자 가족의 긴급 주거, 생계 지원 등에 사용된다.

적십자는 “서장훈 씨의 후원이 '이뤄, 드림(DREAM) 캠페인'을 널리 알리는데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재능이 있지만 경제적 어려움으로 꿈을 포기하는 청소년들이 없도록 발굴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前 운동선수로서의 남다른 피지컬과 재치 있는 입담으로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는 서장훈은 모교 저소득층 학생을 위한 모델료 1억 5천만원 전액 기부,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취약계층을 위한 1억 원 기부 등 꾸준한 나눔 활동으로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 

/ hsjssu@osen.co.kr

[사진] 대한적십자사 제공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