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1.0°

2021.01.19(Tue)

'배동성 딸' 배수진, 이혼 6개월차 유튜버 나탈리로 등장 "부모님도 이혼..아이에 미안"(우리결혼했어요)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1/27 06:41 수정 2020/11/27 06:44

우리이혼했어요

[OSEN=김은애 기자] 개그맨 배동성 딸 배수진(방송명 나탈리)가 최고기와 합방을 진행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김새롬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고기는 유튜브 콘텐츠를 위해 여자게스트를 초대했다. 여자게스트는 아이가 있는 돌싱녀였다. 이에 유깻잎은 “내가 애기를 보면 되냐”라고 쿨한 반응을 보였다.

최고기가 초대한 여자게스트는 배동성 딸 배수진(방송명 나탈리)였다. 나탈리는 이혼한지 6개월차였다. 두 사람은 이미 여러차례 각자의 자녀들과 함께 합방을 하며 나들이도 갔다.

더욱이 나탈리의 아들 래윤이는 최고기에게 계속 “아빠”라고 불렀다. 이를 본 신동엽, 김원희, 김새롬은 당황스러워했다.

나탈리는 “이혼 후 성격이 바뀌었다. 원래 부정적이었는데 긍정적으로 바뀌었다. 많이 행복해졌다”라고 밝혔다. 유깻잎은 “이혼하고 느낀 것인데, 다툰 후 ‘잠깐 떨어져있을래?’라고 물었다. 내가 잠깐 본집에 갔을 때는 사이가 좋았다. 저희가 그걸 못했다. 그 시간이 있었다면 우리가 이혼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털어놨다.

나탈리는 “신혼집이 원룸이었다. 방이 하나니까 더 많이 싸운 것 같다. 초반에 각자 공간이 있었으면 덜 싸우지 않았을까 싶다”라고 전했다.

나탈리는 “우리 부모님이 이혼했다. 우리 부모님을 보면 더 이혼을 하면 안되겠다고 생각했다. 우리 이혼해도 같이 친하게 지내고 싶다. 마음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자식을 위해서”라고 밝혔다.

이어 최고기와 나탈리는 함께 합방을 시작했고, 유깻잎은 그사이 래윤이를 돌봤다. 나탈리는 “이혼하면 안좋은 점은 딱 한가지다. 아이한테 미안한 것이다”라고 꼽았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우리 이혼했어요

김은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