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5.0°

2021.01.17(Sun)

진중권 "징계위도 어차피 추미애 수족, 욕먹어도 尹 해임갈 것"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0/11/27 06:43 수정 2020/11/27 14:06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직무정지에 관한 법원의 판단과 상관없이 12월 2일로 예정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위에서 '해임'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일단 해임은 어느 단위에선가 이미 결정된 것이고, 추미애는 그 결정을 실행하는 데에 필요한 빌미를 사후적으로 마련한 것에 불과하다"며 "이게 다 운동권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징계 사유가 정당하니 부당하니 따지는 것은 아무 의미가 없다. 어차피 논리적으로 정당화가 안 된다는 것을 자기들도 잘 안다. 하지만 윤석열을 자르지 않으면 자신들의 비리가 드러날 테니, 욕을 먹더라도 그냥 갈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진 전 교수는 "징계위는 어차피 추미애의 수족으로 채워져 있다. 그러니 심의는 '모스크바 재판'의 형식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이미 판결은 위에서 내려졌고 거기서는 의결을 하는 형식을 갖추는 것에 불과하다"고 했다.

이어 "굳이 이런 형식을 취하는 것은, 그런 절차마저 생략했다가는 퇴임 후에 직권남용으로 법적 책임을 지는 일을 당할지도 모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자칭 촛불 대통령 문재인의 민낯이 드러나는 순간이 왔다"며 "해임하면서 악어의 눈물을 연출할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대한민국 정치사에 무사 퇴임을 최고의 국정 목표로 삼아 취임한 최초의 대통령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문 대통령을 비판하며 글을 맺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