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자발적 미혼모' 사유리, 아들 전격 공개.."코가 너무 크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1/27 13:10

[OSEN=박소영 기자] 자발적 미혼모가 된 사유리가 임신과 출산 준비 과정을 공개했다. 

27일 유튜브를 통해 “고민 끝에 결정한 사유리의 선택, 그리고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사유리는 일본 정자은행에서 정자를 받아 임신에 성공, 기쁨을 내비쳤다. 

지난 8월 10일 초음파 검사 날. 사유리는 994g짜리 뱃 속 아이의 초음파 사진을 보며 “코가 너무 크다. 심장 소리가 기차 소리 같다”고 놀라워했다. 

이어 그는 “제가 입덧이 심하거나 몸이 힘들거나 한 건 많이 없었다. 그런데 노산이니까 임신성 당뇨병을 검사했다. 할아버지가 당뇨병 때문에 돌아가셨다. 그래서 무서웠다. 아기도 생각보다 크다고 해서 임신 당뇨병 검사를 다시 하고 주사를 여러 번 맞았다”고 털어놨다. 

건강한 출산을 위해 사유리는 운동으로 체력을 길렀다고. 그는 “일주일에 3~4번 필라테스 했다. 근육 운동도 했다. 선생님이 애 엄마라 임신 경험이 있어서 많이 도와줬다. 감사하다”며 집에서 개인 PT 받던 때를 떠올렸다. 

/comet568@osen.co.kr

[사진] 유튜브

박소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