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4.0°

2021.01.18(Mon)

"한국은 불법 일본은 합법!"..사유리가 선택한 자발적 미혼모의 삶[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1/27 16:01 수정 2020/11/27 16:21

[OSEN=박소영 기자] 방송인 사유리가 한국이 아닌 일본에서 정자를 받아 자발적 미혼모가 된 속내를 털어놨다. 

27일 오후, 사유리는 개인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을 통해 “시험관도 나라마다 다른데 일본은 합법이다. 한국에서는 부부끼리만 가능하다. 그래서 일본에서 시험관 수술을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임신한 건 가까운 사람한테도 말 안 했다. 아빠한테도 임신 5개월 때에 말했다. 엄마한테는 제일 먼저 말했다. 엄마가 아빠한테 편지를 썼다더라. 아빠가 반응 없어서 엄마가 물었더니 ‘상관없어, 신경 안 써’ 그랬다더라. 엄마가 화났는데 아빠는 ‘사유리만 안 죽으면, 행복하면 상관없다’고 했다. 제가 안 죽으면 무슨 일을 해도 된다는 뜻이었다. 고마웠다”고 가족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사유리는 최근 일본에서 정자를 받아 임신에 성공, 아들을 낳았다. 37살 때부터 난자를 보관했는데 41살 때 생리가 안 나왔고 자궁 나이가 48살이라는 진단을 받자 충격을 받은 것. 게다가 당장 사랑하는 남자를 만날 수 없으니 불법인 한국이 아닌 합법인 일본에서 자발적 미혼모가 됐다. 

그는 “한국에서 아기를 낳을 마음이 있었다. 계속 봐준 선생님이 있었으니까. 그런데 혼자서 병원 왔다 갔다 하고 배가 커지니까 할 수 있는 게 없더라. 겁이 났다. 그래서 일단 일본에 가서 가족이 있는 곳에서 낳는 게 낫겠구나 싶었다”고 일본에서 출산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비난 받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저도 이 방법 밖에 없어서 그랬다. 사랑하는 사람 사이에서 아이를 낳는 게 최고다. 아빠가 있는 게 제일 좋다. 그 마음은 이해한다. 한편으로는 한국에서 낙태 수술이 여자의 권리라는 게 화제가 됐는데 아기를 낳는 권리도 여자의 권리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소신을 내비쳤다. 

/comet568@osen.co.kr

[사진] 유튜브

박소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