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16(Sat)

3개월 아기도…노숙자 강제퇴거 논란

[LA중앙일보] 발행 2020/11/28 미주판 4면 입력 2020/11/27 21:59

주정부 소유 빈집에 살던
20여 가구 밤중에 쫓겨나
경관들 대거 투입한 CHP
"빈 집 안전하지 않아서"

추수감사절 이브(25일) 오후 10시, LA 인근 엘세라노 지역에 가주고속도로순찰대(CHP) 차량 50여대가 순식간에 몰려 들었다. 빈 집에 몰래 살고 있는 노숙자들을 강제 퇴거시키기 위해서였다. 퇴거 대상인 노숙자들은 20여 가정이었다. 강제 퇴거가 진행된 주택은 24채였다.

이날 강제 퇴거 조치는 극심한 반발 가운데 진행됐다. 퇴거를 강행하려는 경관들과 밤중에 길거리로 내몰릴 수 없어 저항하는 노숙자들이 한데 뒤엉켰다. 경관들을 몸으로 막아서는 수십명의 시민 단체 관계자와 지역 주민들도 있었다. 급기야 시민 단체 관계자 3명이 현장에서 체포되는 불상사까지 발생했다.

퇴거 방지 단체 RROC(Reclaim and Rebuild Our Community) 로버트 플로레스씨는 “팬데믹 기간에 피할 곳 없는 노숙자 가정들이 결국 길거리로 나앉게 됐다. 그 중에는 3개월 된 아기도, 70세가 넘는 노인들도 있었다”며 “이번 조치는 그들에게 너무나 가혹하고 폭력적인 퇴거였다. 개빈 뉴섬 가주 주지사와 가주교통국(Caltran) 관계자들은 이런 현실을 인지할 필요가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이 강제 퇴거와 관련해 주정부를 강하게 성토하는 이유가 있다. 이날 퇴거가 진행된 24채의 주택은 모두 가주교통국 소유의 재산이기 때문이다. 가주교통국이 엘세라노 인근 710번 프리웨이 확장 공사를 위해 매입한 주택들이었다.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강제 퇴거 소식이 급속도로 알려지자 CHP를 비롯한 가주교통국에 대한 비난 여론이 높아졌다. 당국의 입장은 다소 궁색하다. 집 상태가 안전하지 않기 때문에 퇴거시켰다는 입장이다. 가주교통국은 즉각 성명을 발표, “현재 빈 집들의 상태는 사람이 살기에 매우 부적합한 환경이다. 안전상의 문제가 있다”며 “일단 안전한 환경이 다시 확보된 후 (노숙자들을 위해) 셸터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실제 가주교통국은 최근 LA시주택국(HACLA) 등과 주정부 소유의 주택 22채를 임시 셸터로 활용하는 방안에 서명한 바 있다.

이날 퇴거 반대 시위에 참여한 루비 고르디요씨는 “노숙자들도 인권이 있다. 그들에게는 셸터가 필요하다. 그만큼 시, 주정부 등의 노숙자 대책은 엉망”이라며 “팬데믹 사태 가운데 아파트 임대료는 턱없이 높다. 가주의 노숙자, 주택 이슈 등 총체적 문제를 보여준 강제 퇴거 사건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무단 거주 사례와 별개로 LA카운티 정부는 오는 30일로 종료 예정이었던 퇴거 유예 조치를 내년 1월31일까지 연장한 바 있다. 유예 조치 적용 대상은 주택 세입자, 상업용 건물 임차인 등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