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김구라vs박명수, 링 위에서 맞붙었다.."우리는 서로 안 맞아" ('개뼈다귀')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1/29 00:14

[OSEN=지민경 기자] 채널A의 인생 중간점검 프로젝트 ‘개뼈다귀’로 ‘상극 케미’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는 50살 동갑내기 김구라&박명수가 링 위에서 한 판 제대로 붙는다.

29일 방송될 ‘개뼈다귀’에서는 50살들의 몸 건강을 위해 복싱 일일 멘토로 출격한 ‘연예계 싸움 1위’ 김보성이 심판을 보는 가운데, ‘동현아빠’ 김구라와 ‘민서아빠’ 박명수가 스파링에 나선다. 두 사람은 ‘개뼈다귀’의 멤버 구성을 안 직후부터 “우리는 서로 안 맞아”라며 서로를 경계해 온 만큼, 이들의 한 판 승부는 시선을 잡아끈다.

특히 박명수는 다른 멤버들이 있는 자리에서도 공공연히 “김구라랑 한 번 싸워야 되겠어. 내가 힘은 없지만, 마음 속으로 주먹이 날아갔어”라고 투지를 불태웠다. 그는 매번 촬영 때마다 말이 많은 김구라에게 “네가 늘 8할을 얘기해”라며 분개하기도 했고, “누가 널 밤에 한 번 야구방망이로 두드리면 그게 나다”라고 ‘위협(?)’까지 한 바 있다.

물론 김구라 역시 만만찮은 입담으로 박명수에게 맞섰다. 특히 김구라는 ‘상투적이다’라는 평으로 ‘박명수 어택’을 펼쳤다. 김구라가 앞서 “이제 나서서 삿대질하고 그러는...상투적인 건 하면 안 돼”라고 한 발언은 박명수를 향한 것이었다. 또 그는 “항상 유재석 위주로 돌아가던 습관이 있어서 그런 거야”라며 박명수의 ‘2인자 코드’를 건드렸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 컷에서는 헤드기어와 글러브를 제대로 착용하고 링 위에 오른 김구라&박명수 사이에서 ‘스파크’가 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날 ‘동현아빠’ 김구라와 ‘민서아빠’ 박명수의 한 판 승부 중에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강펀치까지 등장, ‘개뼈다귀’ 멤버들 모두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제대로 붙은 김구라vs박명수의 초강력 ‘상극 케미’는 11월 29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되는 채널A 인생 중간점검 프로젝트 ‘개뼈다귀’에서 공개된다. /mk3244@osen.co.kr

[사진] 채널A 개뼈다귀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