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스윙스, 최하민 '생활고+도박' 고백+번복에 뭐하나 관심.."건들지 마라"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2/01 00:34

[OSEN=최나영 기자] 래퍼 최하민(오션검)의 갑작스런 생활고와 도박 고백에 그의 소속사 수장인 스윙스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하민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에게는 건강보험료 332만 원과 국민연금 미납료 17개월 분이 있다. 저에게 이런 문제들은 나이에 비해 너무 무겁다"라며 "막노동을 해보았지만 육백만 원 가량의 돈을 모으기엔 턱 없이 부족했고 대출을 알아보았지만 가능한 상품이 없었다. 노름의 길에 들어섰다 간신히 자리를 털고 집에 들어와 누워 이 글로 도움을 요청한다"란 글을 올려 파장을 일으켰다.

그는 후에 글을 삭제했지만 이미 일파만파 퍼진 상황. 후에 "경솔했다 아무 일도 없다", "도박은 하지 않았다. 앞으로는 음악을 열심히 하겠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라고 재차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이런 와중에 스윙스에게도 자연스럽게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하민이 스윙스가 수장으로 있는 린치핀뮤직(저스트뮤직)의 소속이며 스윙스는 그의 입단 당시 "이제는 내 새끼가 된 대형견 최하민 aka Osshun Gum Just Music의 9번째 새 멤버로 들어왔습니다. 많이 예뻐해주세요"라고 글을 남기면서 애정을 드러냈었기 때문.

스윙스는 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는 뒷끝 간짜장 애기의 자존심을 건들지 마라"란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함께 올린 영상에서 스윙스는 아기 어플을 이용해 "'쇼미'에서 내가 화제성이 없다고 억지 부르는 사람들 신경쓰여서..자료를 봐"라고 말했다. 그가 공개한 자료는 한 조사기관이 프로그램과 출연자들의 화제성을 집계 조사한 것으로 비드라마 출연자 화제성에서 스윙스가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최하민에 대한 언급은 따로 없다.

"하민이형 빚 좀 갚아줘 형"란 댓글도 눈에 띄었다.

한편 스윙스는 현재 '쇼미더머니9'에 출연 중이다.

/nyc@osen.co.kr

[사진] 스윙스 인스타그램, 최하민

최이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