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이상봉, "나와 '라떼부모'는 안 맞는 것 같아..'라떼' 뜻도 몰랐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2/01 23:26

[OSEN=이승훈 기자] 디자이너 이상봉이 '라떼부모'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2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티캐스트 E채널이 선보이는 신규 예능프로그램 '라떼부모'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지선 PD와 이상봉X이청청, 변정수X유채원, 이순철X이성곤, 김미정X김유철, 박완규X박이삭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아들 이청청과 등장한 이상봉은 "'내가 이 자리에 있어야하나?'라는 생각을 했다. 나랑은 좀 안 맞는 프로그램이 아닌가 싶다. 시도때도 없이 부모가 문자 보낸는 걸 '라떼'라고 하는데 나는 되레 받고 있다. 나한테는 너무 과분한 프로그램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이상봉은 "나는 '라떼부모'라는 단어 조차 몰랐다. 이번에 알게 됐는데 그 뒤로는 조심하게 되더라"면서 "올해 초부터 아들과 맥주 한 잔을 마시려고 했다. 그런데 매일 얼굴을 보면서도 시간이 안 됐는데 '라떼부모'를 통해 아들과 가까워지고 싶은 아버지의 마음이 있다. 미안했던 마음을 풀어보고 싶다"고 아들 이청청을 향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이상봉 아들 이청청은 "나에게 이상봉 디자이너는 아버지이자 직장 상사다. 그러다보니 감사하면서도 심한 건 디자이너의 자세에 대한 이야기는 그만 들었으면 좋겠다. 나도 이제 10년차가 넘었다. '그럼 나는 좋은 디자이너가 아닌가'라는 생각을 할 때도 있다"며 이상봉에게 느낀 '라떼' 성격을 드러냈다. 

/seunghun@osen.co.kr

[사진] E채널 '라떼부모'

이승훈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