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한집 가족 아니면 골프 예약 못한다

[LA중앙일보] 발행 2020/12/03 미주판 1면 입력 2020/12/02 20:25

LA시 1일 새 수칙 적용

LA카운티가 카운티 산하 LA시 골프코스 수칙이 새롭게 마련됐다.

LA시 골프코스를 운영하는 LA시티 골프는 1일 골프 라운드 예약을 한 가구에 같이 거주하는 이들로 한정한다고 지난 1일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2~4명 예약시 사실상 직계가족이나 룸메이트 등으로 한정한 것이며, 같이 거주하고 있다는 증명서를 골프장 측에 제출해야 한다.

그동안 LA 주민들은 축구와 테니스, 탁구 등 생활 체육을 즐기기 어려워지자, 에너지 분출구로 골프장을 찾았다. 주말골퍼 김씨는 “외출과 야외 활동을 중단하면서 골프를 해방구로 여겼는데, 골프 마저 치는 게 쉽지 않게돼서 괴롭다. 해도 해도 너무한다”며 LA카운티의 이동 제한령에 불만을 제기했다.

LA카운티보건국은 지난달 30일부터 골프장을 비롯해 해변·트레일·공원 등에 대해 같이 거주하는 이들만 입장할 수 있도록 규제를 강화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