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16(Sat)

김범, 이동욱 살리려 목숨 버렸다. 점쟁이와 거래 ('구미호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2/03 12:11

[OSEN=전미용 기자] 김범이 이동욱을 위해 희생했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에서는 이랑(김범)이 이연(이동욱)을 살리기 위해 목숨을 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연은 이무기(이태리)와 함께 삼도천에 빠졌고 이랑은 이연이 떠난 뒤 이연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러다 민속촌에서 만났던 점쟁이(임기홍).. 저승시왕을 남지아와 함께 만나게 됐다. 

점쟁이는 "두 사람에게 환생이 내 소관이다. 내쪽에 그 놈 물건이 있더라. 하지만 환생은 랜덤이다. 룰은 알고 있지?"라고 말했고  남지아와 이랑은 "거래 합시다"고 대답했다. 이에 남지아는 "이연이 가장 소중하다. 지금 그가 없으니 그와의 기억으로 하겠다"고 말했고 점쟁이는 "기억은 안 산다. 목숨은 목숨으로"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남지아는 주저없어 "목숨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남지아의 말에 이랑은 "그럼 이연은? 이연 목숨은 뭐가 되는 거야"라며 자신의 목숨을 내놓았고 결국 거래가 성립돼 이랑은 점쟁이와 함께 사라졌다. 

이후 남지아는  비가 오는 날 이연이 쓰고 다니던 빨간 우산을 직원에게 건네 받았고 곧장 남지아는 이연을 찾아나섰다. 이연은 횡단보도 건너 편에서 남지아를 기다리고 있었고 이연을 본 남지아는 "이연, 진짜 너야. 꿈 아니고 진짜 너야? 근데 왜 그러고 있어. 왜 나한테 안 와?"라고 물었다. 

이에 이연은 "나 이제 예전의 내가 아니야. 날지 못해. 맞으면 아프고 찔리면 다치고 너한테 해줄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고 대답했다. 남지아는 환하게 웃으며 이연에게 달려가 "상관 없다. 그런 건 아무 상관 없다"며 안겼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전미용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