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유종의 미' 전북 모라이스, "전북에는 밝은 미래가 있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2/04 05:36 수정 2020/12/04 05:38

[OSEN=우충원 기자] "전북에는 밝은 미래가 있다". 

전북 현대는 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최종전서 상하이 상강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미 16강 진출에 실패한 전부은 조규성이 멀티골을 터트리며 올 시즌 마지막 경기서 승리를 맛봤다. 

전북 조세 모라이스 감독은 경기 후 "선수들과 경기를 마치고 함께 웃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웃음의 의미는 전북 선수들의 노력에 대한 기쁨과 감사의 표현"이라면서 "마지막 경기서 좋은 결과를 남겨 정말 기뻤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전북은 조규성을 비롯해 이수빈, 이성윤 그리고 명세진, 이시헌 등 젊은 선수들이 대거 출전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전북은 강한 팀이고 오늘 기용한 젊은 선수들의 능력이 뛰어나다. 그래서 밝은 미래가 선보인다. 전북에는 밝은 미래가 있다. 그 이유는 좋은 기량을 가진 선수들이 있고 열심히 노력하는 선수들이다. 전북의 미래가 좋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올 시즌 모든 경기를 마무리 했다. 지난 2년간 전북에서 K리그 1 우승 2회, FA컵 우승의 성과를 만들었다.  / 10bird@osen.co.kr

[사진] 전북 제공. 

우충원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