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조지아, 참관인 내보내고 개표 논란…영상 공개에 총무처 조사 착수

[LA중앙일보] 발행 2020/12/05 미주판 4면 입력 2020/12/04 20:03 수정 2020/12/04 22:49

투표장 CCTV를 놓고 논의하는 조지아 주의회 공청회 모습. [트위터 캡쳐]

투표장 CCTV를 놓고 논의하는 조지아 주의회 공청회 모습. [트위터 캡쳐]

조지아주 부정선거 주상원 청문회에서 개표소 CCTV영상이 증거로 제출돼 총무처가 조사에 나섰다. 개표사무원들이 참관인을 모두 내보내고 부정행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된 영상이다.

조지아 주의회 공청회에서 애틀랜타의 한 개표참관인이 개표장 CCTV를 확보해 공청회에 증거로 제출했다고 4일 에포크타임스가 보도했다. 조지아주 개표소 현장에서 찍힌 것으로 보이는 영상에는 개표사무원이 밤 10시쯤, 개표를 중단한다면서 참관인을 모두 내보내고 4명의 관계자끼리 참관인이 없는 상태에서 개표하는 것처럼 보이는 장면이 담겨있다.

특히 책상 밑에서 새로운 투표지를 꺼내 개표하는 모습이 나와 일각에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당시 개표소에서는 화장실 수도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해 약 3시간 동안 개표가 중단됐다. 에포크타임스는 “조사 결과 수도관이 터진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영상 폭로자는 “개표기 한대에 1시간에 3000장의 표를 처리할 수 있었다”며 “개표기가 여러 대 있어 참관인을 내보내고 조작한 표 숫자만 수만표가 될 것이다. 이정도면 조지아 결과를 뒤집을 만 한 양”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법률팀의 제이 세큘로 변호사는 “가장 분명한 증거”라고 지적했다.

조지아 총무처 장관도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월터 존스 총무처 대변인은 “왜 참관인들을 내보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캠페인 측은 심야에 개표가 중단된 이후부터 바이든 측에 몰표가 쏟아져 나온 게 바로 영상에 담긴 행위들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팀은 펜실베이니아, 애리조나, 위스콘신, 미시간 등 경합주에서만 개표가 중단된 점을 문제삼으며 부정선거 소송을 진행 중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