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한국 초유의 '검란' 뒤에 LA영사 출신 3인방 있다

[LA중앙일보] 발행 2020/12/05 미주판 2면 입력 2020/12/04 22:23

심우정·김욱준·구승모 검사
윤석열 직무 정지 사태 반발
LA 영사 경험 살려 반박글도
한인 사회에 친숙한 인물들

요즘 한국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정지 사태가 논란이다.

이 가운데 윤 총장 징계를 추진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반발한 주요 검사들이 과거 LA총영사관에서 활동했던 법무 영사들이어서 주목된다.

우선 김욱준(사법연수원 28기) 서울중앙지검 1차장 검사가 있다. 김 차장은 지난 2일(한국시간) 사표를 내면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존재 가치를 위협하는 조치를 즉각 중단해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동안 김 차장은 윤 총장 장모 사건을 지휘해 온 인물이다. 특히 대표적 친 정권 검사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최측근으로 꼽혀온 김 차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은 그만큼 검사들의 불만이 극에 달했음을 보여준다.

김 차장은 지난 2014~2016년까지 LA총영사관에서 법무 영사로 활동했다. 2년간 활동하면서 한인들을 위해 한국법 상담, 국제사법 공조, 한인 수형자 이송 문제 등의 업무를 전담했었다.

현재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인 심우정 검사(사법연수원 26기)도 있다. 심 실장은 추 장관이 지난달 24일 윤 총장에 대해 직무집행정지·징계청구를 하는 과정에서 반대했다는 이유로 결재 라인에서 제외됐다.

심 실장의 경우 지난 2010~2012년 사이 LA총영사관에서 법무 영사로 일했다. 심 검사는 법무 영사 시절 한인들의 관심이 높은 한국 부동산, 재산 상속 문제 등과 관련, 법률 상담 서비스를 제공해 한인 사회에 많은 도움을 준 바 있다.

특히 심 실장은 LA총영사관 재임 시절 틈틈이 시험을 준비해 가주 변호사에도 합격, 화제가 되기도 했다.

대검찰청 구승모(사법연수원 31기) 국제협력담당관도 있다. 그는 추 장관이 윤 총장의 판사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하면서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 조치를 취한 것과 관련, 검찰 내부망에 미국에서 판사 성향 정보를 어떻게 취급하는지 구체적 사례가 담긴 글을 올려 주목을 받았다. 추 장관이 제기한 판사 사찰 의혹을 사실상 정면 반박한 셈이다.

구 담당관이 미국 판사 정보에 대한 글을 올린 건 LA총영사관에서 법무영사로 활동한 경험이 바탕이 됐다. 구 담당관은 연방법원 북가주 지법, 가주 내 각 카운티 법원의 판사 정보 공개 사례를 함께 문서로 첨부했다. 구 담당관은 지난 2016~2018년 사이 LA총영사관에서 법무 영사로 활동했었다.

LA총영사관 법무 영사 출신 검사 3명은 공교롭게도 공통점이 또 있다. 3명 모두 서울 휘문고등학교, 서울대학교를 졸업한 동문이란 점이다.

LA지역에서 활동하는 한 변호사는 “예전 LA에서 알고 지냈던 법무 영사들이 한국으로 돌아간 뒤에도 검사로서 소신있게 활동하는 것을 보니 뿌듯하다”며 “LA에서 활동할 때 다들 열심히 일했던 영사들이었다. 이곳의 변호사들과도 친분이 두터웠다”고 말했다.

한편, 김욱준 검사는 고 박상천 법무부 전 장관의 사위다. 심우정 검사는 심대평 전 충남지사의 아들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