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47.75°

2021.03.04(THU)

“한인사회 목소리 대변하겠다”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12/11 미주판 2면 입력 2020/12/10 20:59

내년 뉴욕시의원 선거 출마 3인, 지지 호소
소상공인 지원 확대·언어 접근성 향상 등 공약

2021년 뉴욕시의원 선거에 나서는 리차드 이(왼쪽 두 번째부터)·린다 이·샌드라 황 등 3명의 예비후보들이 10일 본사를 방문해 한인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뉴욕직능단체협의회 박광민 의장(오른쪽)과 김영진 전 의장(왼쪽)도 자리를 함께해 한인사회와 소수계 이민사회를 대변할 3명의 후보들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부탁했다.

2021년 뉴욕시의원 선거에 나서는 리차드 이(왼쪽 두 번째부터)·린다 이·샌드라 황 등 3명의 예비후보들이 10일 본사를 방문해 한인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뉴욕직능단체협의회 박광민 의장(오른쪽)과 김영진 전 의장(왼쪽)도 자리를 함께해 한인사회와 소수계 이민사회를 대변할 3명의 후보들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부탁했다.

플러싱·베이사이드 등 퀸즈 한인 밀집 선거구에서 내년 뉴욕시의원 선거에 나서는 3명의 예비후보들이 “한인을 포함한 아시안 소수계와 서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겠다”며 한인사회의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2021년 뉴욕시의회 19선거구에 출마하는 한인 리차드 이, 20선거구에 출마하는 대만계 샌드라 황, 23선거구에 출마하는 한인 린다 이 등 3명의 예비후보들은 10일 본사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인들과 이민사회를 위해 ▶이민자 커뮤니티를 위한 언어 접근성 향상 ▶소상공인 지원 및 기회 확대 ▶교육 환경 개선 ▶시니어 아파트 신축 및 여유로운 노후 대책 마련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회장으로 한인 커뮤니티를 위해 봉사하고 있는 린다 이 예비후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정부 지원이 절실하지만 영어가 부족해 정부혜택 신청을 스스로 하지 못하는 한인들이 수도 없이 많았다”며 “퀸즈 동부지역에 밀집돼 있는 한인들이 더 이상 정부혜택으로부터 소외되지 않도록 시정부에 책임을 묻고 이를 바로잡고 싶다”고 밝혔다.

19선거구에 출마한 리차드 이 예비후보는 한인과 소수계 커뮤니티의 근간이 되는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다.

그는 특히 “현재 야외영업을 실시하는 식당 업주들이 많다. 이중, ‘위반사항이 없다’는 시 교통국(DOT) 인스펙터의 말을 듣고 영업을 운영하던 업주들이 시 소방국(FDNY) 인스펙터로부터 티켓을 받는 사례가 많았다”며 규정 및 지침에 대한 언어 접근성 확보에 주력하고, 각 기관과 주민들의 원활한 소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그는 퀸즈보로청 예산국장으로 일하며 KCS와 뉴욕가정상담소 등 한인 비영리단체들의 정부 예산 유치를 위해 노력해왔다.

20선거구에 나서는 황 예비후보는 지역 내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과밀학급 문제와 함께 “전반적인 뉴욕시 교육시스템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교육예산 삭감을 우려하는 주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앞장설 것이며 차일드케어 서비스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특목고 입학시험(SHSAT) 폐지 논란에 있어서는 3명의 예비후보 모두 “변별력을 요구하는 시험자체에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오히려 “근본적인 공교육 시스템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함께 방문한 뉴욕한인직능단체협의회 박광민 의장과 김영진 전 의장은 “한인 목소리를 대표하는 정치인 부재로 많은 어려움을 겪어왔다”며 “한인사회와 소수계 이민사회를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이들 3명을 지원하는 일은 한인 정치력 신장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