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19.06.17(Mon)

이산가족상봉 재개…현정은, 김정일 면담 5개항 합의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발행 2009/08/1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09/08/17 14:55

금강산관광도 다시 시작

현대그룹과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올해 추석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등 5개항의 교류사업에 합의하고 이를 담은 공동보도문을 17일(한국시간) 발표했다.

전날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의 김정일 국방위원장 면담 후 이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된 공동보도문은 “우리 민속명절인 올해 추석에 금강산에서 북과 남의 흩어진 가족, 친척의 상봉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일정과 상봉 규모 등은 말하지 않았다.

공동보도문은 또 “중단된 금강산 관광을 빠른 시일 안에 재개하고 금강산 제일봉인 비로봉에 대한 관광을 새로 시작하기로 했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취해준 특별조치에 따라 관광에 필요한 모든 편의와 안전이 철저히 보장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와 북한의 아태평화위는 이어 “남측 인원들의 군사분계선 육로 통행과 북측지역 체류를 역사적인 10.4선언 정신에 따라 원상대로 회복”하는 데 합의해 작년 ‘12.1조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성공단 지역 출입문제가 해소될 전망이다.

보도문은 또 “현대는 백두산관광을 위한 준비사업이 추진되는 데 따라 관광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광민 기자

관련기사 이산가족 추석 상봉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