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4.0°

2021.01.18(Mon)

“백신 심각한 부작용 없었다”…300명 접종 코리안복지센터

[LA중앙일보] 발행 2021/01/13 미주판 10면 입력 2021/01/12 20:00

팔 통증 또는 두통 가장 많아
심한 몸살도 1~2일 새 회복

진 김 치과의가 백신을 맞은 팔을 보여주고 있다. [진 김씨 제공]

진 김 치과의가 백신을 맞은 팔을 보여주고 있다. [진 김씨 제공]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심각한 부작용을 겪은 한인 사례는 거의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300여 명의 의료계 종사자에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코리안복지센터(이하 센터, 디렉터 엘렌 안) 커뮤니티 클리닉에 따르면 피접종자 중 20% 가량이 주사를 맞은 팔의 통증 또는 두통, 피로감, 나른함 등을 느꼈지만 곧 회복됐다. 피접종자 가운데 약 반은 한인이다.

안 디렉터는 “센터의 경우, 직원 80명 중 3명이 접종 이튿날 몸살 증세로 결근했지만 24시간 내에 거의 회복됐다. 가장 흔한 팔 또는 머리가 아픈 증세도 하루, 이틀 새 사라졌다”고 밝혔다.

그는 OC보건국 산하 아태계 코로나19 태스크포스의 백신 접종팀 책임자다.

안 디렉터는 이어 “우려했던 격렬한 면역 반응 사례는 없었다. 몸살 기운이나 통증은 정상적인 면역 반응으로 보면 된다. 이런 반응은 면역력이 강한 사람에게서 흔한 것으로 보인다. 70대 이상 피접종자 대다수는 별다른 증상을 못 느꼈다”고 설명했다.

센터 측 설명대로 백신 접종 이후 나타나는 증상은 개인에 따라 확연히 다른 것으로 보인다.

지난 11일 애너하임 접종 센터에서 백신을 맞은 플라센티아의 치과의 진 김씨는 본지와 통화에서 “독감 주사를 맞았을 때와 마찬가지로 아무런 증상이 없었다”고 말했다.

반면, 같은 날 접종받은 세인트 조셉 병원 간호사 이로사씨는 접종 당일부터 두통과 전신 근육통, 두통이 있었고 12일 아침에도 감기에 걸린 것처럼 미열과 약간의 한기를 느꼈다고 전했다.

안 디렉터는 “백신 접종에 따른 이익이 훨씬 크기 때문에 접종을 망설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센터 측은 오는 28일부터 1차 접종을 마친 의료계 종사자들에게 2차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