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19(Tue)

탄핵에 다 휩쓸릴라…바이든 '상원, 탄핵·다른현안 병행하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1/01/13 18:00 수정 2021/01/13 19:46

행정부 출범 직후 탄핵정국 속 코로나 대응·내각 인준 등 차질 가능성 우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13일(현지시간)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탄핵소추안을 가결하자 상원이 탄핵과 다른 현안을 병행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저녁 성명을 내고 "오늘 하원에서 헌법이 부여한 권한을 행사, 대통령을 책임지게 하고 탄핵에 표를 던졌다"면서 "헌법과 양심에 따라 의원들이 행사한 초당적 투표였다"고 했다.

그는 "절차는 상원으로 이어진다"면서 "이 나라는 치명적 바이러스와 휘청거리는 경제에 시달리고 있다. 상원 지도부가 다른 긴급한 사안을 다루면서 탄핵에 대한 헌법적 책임을 질 방법을 찾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어 국토안보부와 국무부, 국방부, 재무부 등 주요 부처 장관 지명자에 대한 인준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경제 회복 등을 거론하면서 "너무 많은 미국인이 현안 지연으로 너무 오래 고통받았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당선인의 이러한 입장은 탄핵소추안의 상원 송부로 행정부가 출범부터 탄핵정국에 휘말리게 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내각 인준 등이 후순위로 밀리고 국정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성명에서 지난 6일 있었던 의회 난입 사태에 대해 "(사전에) 계획되고 조율된 것이고 트럼프 대통령에 선동당한 정치적 극단주의자와 국내 테러리스트들이 일으킨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하기도 했다.

또한 "우리의 민주주의에 대한 전례없는 공격"이라며 "244년 역사에 보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도 했다.

하원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내란 선동 혐의를 들어 탄핵소추안을 가결했다. 민주당은 빨리 상원으로 넘겨 처리하자는 입장이지만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하는 20일 이전에 상원에서 결론이 날 가능성이 없다고 선을 그은 상태다.

nari@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백나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