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NHTSA, 테슬라 15만8000여대 리콜 요구

[LA중앙일보] 발행 2021/01/14 경제 1면 입력 2021/01/13 20:00 수정 2021/01/15 10:14

"터치스크린 미작동 사고 위험"

AP Photo

AP Photo

교통안전국(NHTSA)이 테슬라 차량 15만8000여대에 대해 리콜을 요구했다.

전국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요청한 리콜 대상 차량은 북가주 프리몬트 생산공장에서 제조된 2012~18년형 세단 모델 S와 2016~18년형 SUV 모델 X 등 총 15만8716대다.

NHTSA는 테슬라측에 보낸 서한을 통해 해당 차량 소유주들이 불만 사항으로 지적한 미디어 컨트롤 유닛 터치스크린 오작동은 후방카메라, 성에 제거 등 다수의 안전 사양을 사용하는 데 지장을 초래해 충돌 등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테슬라가 밝힌 터치스크린 오작동 비율은 2012~15년형 모델 S가 14.2~17.3%, 2016~18년형은 1.9~4.1%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NHTSA 조사관들은 차가 노후할수록 오작동 비율이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테슬라는 오는 27일까지 답변을 통해 리콜 시행 결정 또는 이의를 제기해야 한다.

관련기사 Auto News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