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올림픽경찰서 폐쇄는 막았지만…예산 확보 문제 한인회·비대위 입장차

[LA중앙일보] 발행 2021/01/14 미주판 5면 입력 2021/01/13 22:00

비대위 “경찰 예산 삭감 저지에 총력”
한인회 “연방정부 지원 요청이 효과적”

LA한인타운을 관할하는 올림픽경찰서 폐쇄는 일단 막았지만 예산 삭감으로 인한 규모 축소 우려감은 계속되고 있다.〈본지 1월12일자 A-1면〉 이에 따라 패쇄 반대를 이끌어 온 비상대책위원회와 LA한인회는 앞으로 예산 문제 해결에 초점을 맞출 전망이다. 하지만 예산 확보 방안을 두고 비대위와 LA한인회의 입장 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우려된다.

비대위의 강일한 위원장은 “경찰서 폐쇄는 막아도 예산 부족으로 인한 올림픽 경찰서 축소 운영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올림픽 경찰서 개서 당시 300명이었던 경관이 현재 250명까지 줄어든 상황이며 예산이 줄면 200명으로 더 줄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이어 강 위원장은 “경관이나 직원이 줄면 범죄 신고나 순찰 등 모든 면에서 타격을 받는다”면서 “간발의 차이로 범죄 대응에 늦어진다면 결국 LA한인타운 치안은 나빠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4~6개월 뒤 LAPD와 LA시의회의 5100만 달러 추가 삭감 관련 최종 합의가 있을 때까지 예산 삭감에 대한 반대 목소리를 높인다는입장이다.

강 위원장은 “경찰 예산 삭감이 부결될 때까지 진행 중인 청원 페이지(opposedefundinglapd.com)를 계속 유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청원 페이지에는 13일 오후 3시 현재 1만 7382명의 서명이 모였다.

이창엽 LA상공회의소 이사장은 “LA시 예산 삭감 추진은 찬성한다. 하지만, LAPD는 안 된다면서 “이미 10% 예산 삭감(1억5000만 달러)이 단행됐다. 추가 예산 삭감은 결국 치안에 영향을 미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 이사장은 LAPD 예산 삭감에 기폭제가 됐던 흑인 항의 시위(Black Lives MatterㆍBLM)에는 동의하는 뜻을 밝혔다.

그는 “개혁이 안전을 위협해서는 안 된다. 더 이상의 경찰 예산 삭감은 주민들의 삶의 기초가 되는 안전을 흔들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반면 LA한인회는 비대위와 의견을 일부 달리했다

한인 커뮤니티 문제만을 따져 LA시가 결정한 예산 삭감 문제에 반대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LA한인회는 “LA시의원 15명 중 13명이 경찰 예산 삭감을 찬성한 상황”이라면서 “특히나 LAPD 예산 삭감은 인종적 문제인 BLM 시위와 팬데믹 재정난 등이 얽힌 복합적 문제다”라며 한인 커뮤니티 차원에서만 따질 수 없는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예산 삭감을 반대하는 것보다 연방 정부 지원을 요구하는 게 더 현명한 조처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LA한인회도 청원 페이지(chng.it/C4g6QNYnFp)는 계속 유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