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2.0°

2021.01.20(Wed)

법무부, 전 교정시설 7만여명 선제적 전수검사…무증상 확진자 3명 찾아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1/01/14 02:00 수정 2021/01/14 13:15



서울 구로구 남부교도소 모습의 31일 모습. 연합뉴스






법무부가 교정시설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정시설 직원과 수용자 등 7만명을 대상으로 선제 전수검사를 했다.

14일 법무부는 “지난해 12월 31일부터 2주간 전 교정시설에서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고 직원 1만150명과 수용자 5만738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했다”며 “상주교도소 직원 2명과 서울남부교도소 수용자 1명 등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 격리조치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법무부는 8일부터 14일까지 교도관, 방호원, 대체복무요원 등 교정시설 종사자 4690명을 대상으로 신속 PCR 검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다음달 8일까지 검사를 계속할 방침이다.

법무부는 이날 추미애 장관이 소년보호 기관의 주요 조치사항 등을 보고받은 후 추후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소년 입원시 검사를 철저히 하고 KF94 마스크를 매일 지급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