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6.53°

2021.03.04(THU)

'나혼자산다' 황재균, "음식 맛 없어" 솔직·애주가·노래부심 화목한 황家네 모임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1/15 07:02

[OSEN=김예솔 기자] 황재균이 골든 글러브 수상 기념으로 가족들을 초대했다. 

15일에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황재균이 가족들을 초대해 즐거운 시간을 함께 했다. 

이날 황재균의 집을 찾은 건 바로 가족들이었다. 황재균은 "새해 들어서 처음 모이는 거고 15년 만에 골든글러브를 타서 여러가지 겸해서 초대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황재균은 직접 만든 잡채, 갈비찜으로 가족들을 대접했다. 하지만 황재균의 동생은 "갈비찜 맛이 좀 짜다"라고 말했다. 이에 황재균은 "밥이랑 먹어야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황재균의 어머니는 "그냥 그렇다"라고 말했다. 

황재균이 없는 사이 황재균의 아버지는 "음식이 맛이 별로 없다"라고 뒷담화를 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하지만 이를 들은 황재균은 "다시는 내 요릴 못 먹게 될 거다"라고 말했다. 연이은 지적에 황재균은 "다들 나가라"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황재균은 "어머니, 아버지 모두 테니스 선수 출신이시다. 어머니는 금메달도 따셨다"라고 말했다. 황재균의 아버지는 "야구를 시킬 때 엄마와 많이 싸웠다"라고 말했다. 황재균의 어머니는 "야구를 처음 시작할 때 걱정했다. 운동이 힘들기도 하고 애가 공부도 잘했다. 전교 1,2등이었다"라고 말했다.

황재균의 아버지는 "새벽부터 혼자 일어나서 운동하러 갔다.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니까 내가 시킨 야구 열심히 하니까 행복하고 듬직했다"라고 말했다. 

이날 황재균 가족은 과거 황재균의 노래방 이야기를 꺼냈다. 황재균의 동생은 "오빠 때문에 사람들이 내가 노래를 못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억울해했다. 이에 황재균은 바로 노래방 마이크를 꺼냈고 바로 노래 대결을 시작했다. 동생은 노래를 시작했지만 기대와는 다른 실력을 보여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황재균은 세 음을 낮춰 노래를 시작했지만 여전한 실력을 보여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황재균의 아버지 역시 구성지게 노래를 불렀지만 반응이 별로였고 아버지는 "다음에 소주 5병 마시고 불러야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나 혼자 산다' 방송캡쳐] 

김예솔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유기량 대표

유기량 대표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