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mist
51.48°

2021.02.25(THU)

유기견에서 ‘서울대강아지’로 부활…‘견생역전’ 일어나는 이 곳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1/01/15 17:01



경기도 '반려동물 입양센터'에 있는 유기견들. 분홍색 옷을 입은 스피츠가 '몰리'다. 사진 경기도 반려동물 입양센터





“구석으로 몰리면 몸이 저절로 움츠러들게 돼요. 저랑 친해지려면 시간이 조금 걸리는데, 이런 저를 기다려줄 가족이 없을까요?”
경기도의 ‘반려동물 입양센터’가 운영하는 인터넷 카페에 올려진 글이다. 유기견의 절박한 마음이 전해진 걸까. 2019년 5월 거리를 떠돌다 발견된 유기견 ‘몰리’(2세 추정)는 오는 24일 입양된다. 안락사의 위기를 겪었던 개들에게 새로운 가족이 기적처럼 생기는 것이다.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에 있는 반려동물 입양센터는 지난달 15일부터 공식 운영에 들어갔다. 센터는 개들에겐 삶과 죽음이 교차하는 곳이다. 공고 뒤 열흘 이내 주인이 나타나지 않아 안락사 대상이 됐던 유기견이 새로운 가족을 만나 자리 잡기까지의 과정을 책임진다.

유기견이 부활하는 곳



수원시 인계동 청진빌딩 2·3층에 자리잡은 경기도 '반려동물 입양센터'. 수원=채혜선 기자





지난 14일 찾은 센터에는 유기견 8마리가 있었다. 총면적 362㎡ 규모(건물 2·3층)로, 최대 10마리가 지낼 수 있는 동물보호실, 반려견 놀이터, 미용·목욕실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관리자 2명이 돌아가며 유기견을 돌본다. 방문객이 쉽게 찾아올 수 있도록 지하철 분당선 수원시청역과 도보 10분 거리에 있다. 이곳을 찾은 50대 주부 서모씨는 “아이들이 유기견을 키우자고 졸라서 한 번 와봤는데, 생각보다 도심에 있어 접근성이 좋다”고 말했다.



센터엔 갓 태어난 강아지가 들어오기도 한다. 채혜선 기자





센터에 있는 유기견은 예방접종, 건강검진, 중성화 수술, 반려동물 등록 내장형 칩 시술을 마쳤다. 3주에 걸친 기본 행동 교육도 받았다. 언제든 바로 입양 갈 수 있도록 준비된 상태이다. 센터는 입양 후 6개월까지 유기견이 새 환경에 적응하는지 등도 살펴본다. 센터 관계자는 “사후관리도 책임지며 입양을 꼼꼼하게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센터는 인터넷 카페(cafe.naver.com/ggpetadoptioncenter)를 통해서도 센터 내 유기견을 소개하고 있다. “비룡이는 강아지보다 사람을 더 좋아하지만 잘 삐치는 친구예요”라며 유기견 ‘비룡이’의 사진을 올리는 식이다. 인터넷 게시글을 보고 입양을 결심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고 한다. 영상 속 개들의 매력을 떨쳐내기는 쉽지 않다. “다른 애들 잘 때 ‘몰리’는 간식 하나 더 달라고 조르네요. 간식 통 꺼내는 소리가 들리니까 ‘점순이’도 나왔어요.”

34마리가 새 주인 찾아



안락사 위기에 놓였던 '어린이'는 새 주인을 만나 '서울대강아지'라고 불린다. 세번만 가르쳐주면 어떤 것이든 해내는 이유에서 주인은 이 같이 부르고 있다고 한다. 사진 경기도 반려동물 입양센터





센터의 인터넷 카페는 반려견 입양 가족의 친목 커뮤니티로도 쓰이고 있다. 파양 경험이 세 번 있는 유기견 ‘어린이’를 최근 입양한 한 시민은 “세상에 이렇게 똑똑한 개가 또 있을까요? 우리는 어린이를 ‘서울대강아지’라고 부른답니다. 세 번만 가르쳐주면 어떤 것이든 해내거든요”라고 근황을 알렸다. 센터 관계자는 “아픔이 있던 아이들이 좋은 주인을 만나 잘 지낸다는 소식을 접할 때마다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시범운영이 시작된 지난해 10월부터 이날까지 센터를 통해 입양된 유기견은 모두 34마리다. 유기견 입양이 늘어날수록 안락사당하는 유기견 수는 그만큼 줄어든다. 이은경 경기도 동물보호과장은 “1인 가구, 고령화 등으로 반려동물 가구가 늘면서 유기동물 수도 매년 증가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생명을 살리는 일이라는 점에서 유기동물 입양의 가치는 값을 매길 수 없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이번 입양센터를 시작으로 운영성과 등을 평가한 뒤 다른 시·군에도 확산하겠다는 계획이다.



유기견 '봄이'. 채혜선 기자





수의사인 남영희 경기도 동물보호과 동물복지팀장은 “일부러 반려견을 버리는 사람도 있겠지만, 실수로 잃어버리는 분들도 상당히 많다”면서 “반려견을 키운다면 반드시 내장형 칩 시술부터 했으면 한다. 그래야 잃어버려도 바로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