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overcast clouds
53.6°

2021.03.08(MON)

트럼프 막판 '사면 로비' 장 섰다…"측근들 수십억 받고 청탁"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1/01/17 18:14 수정 2021/01/17 18:2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을 떠나기 전 대통령의 사면을 얻으려는 '로비 시장'이 섰다고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트럼프가 임기 막판까지 사면을 남발하는 가운데 측근들도 '사면권 영업'에 나섰다는 것이다.

NYT는 트럼프 선거 캠프 관계자가 중앙정보국(CIA) 직원으로 기밀 정보를 공개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존 키리아쿠의 사면을 위해 5만 달러(약 5500만원)를 착수금 명목으로 받았다고 보도했다. 또 사면이 성사되면 5만 달러의 '성공 보수'를 추가로 받기로 했다.



임기 종료를 눈앞에 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면을 해달라는 요청이 끊이지 않으면서 로비 시장까지 형성됐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AP=연합뉴스]





키리아쿠의 사면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나설 경우에는 200만 달러(약 22억원)가 더 든다고 뉴욕타임스는 보도했다.



존 키리아쿠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의 전 개인 변호사인 존 다우드는 자신과 대통령의 관계를 내세워 "사면을 해줄 수도 있다"면서 흉악범에게 수만 달러를 받았다.

백악관에 사면 관련 조언을 해온 전직 연방 검사 브렛 톨먼은 최근 몇 주간 여러 사람에게 사면을 조건으로 적잖은 수수료를 받아 챙겼다. 불법 온라인 암거래 시장 설립자, 전직 상원의원 아들, 사기 행각을 벌였던 뉴욕 맨해튼 사교계 인사까지 면면도 다양하다.



브렛 톨먼 [트위터]





NYT에 따르면 사면 로비를 하는 것 자체는 불법은 아니다. 하지만 이런 임기 말 '사면 청탁'은 유례가 없는 일로 그간 트럼프가 임의로 사면권을 행사해 온 것과 연관이 있다는 지적이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 [중앙포토]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게 패한 뒤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시작으로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유죄를 선고받거나 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던 측근, 자신의 사돈인 찰스 쿠슈너(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의 아버지)까지 이미 30여명을 사면했다.

지난해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자신을 위해 연설한 흑인 마약사범을 하루 만에 사면·복권해주기도 했다. 앨리스 마리 존슨은 1996년 마약 운반과 돈세탁 등의 혐의로 무기형을 선고받아 복역해왔다. 미 민주당에서는 "정치행사를 위해 대통령의 권한을 남용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집무실에서 마약 사범인 앨리스 존슨을 사면했다. [AP=연합뉴스]





지난해 7월에는 40년 지기이자 최측근인 로저 스톤을 사면했다.

스톤은 지난해 2월 법원에서 의회에 대한 위증과 증인에 대한 위증교사, 러시아 대선개입 수사 방해 등 7가지 중범죄 혐의로 40개월 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1980년대부터 트럼프의 로비스트였으며 2016년 대선 캠프 정치보좌관을 맡아 러시아 정보기관이 해킹한 힐러리 클린턴 캠프와 민주당 전국위원회 이메일 수만 건을 위키리크스를 통해 공개하는 데 개입한 인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40년 지기인 로저 스톤(사진)도 사면했다. [EPA=연합뉴스]





지난 6일 미 의회 난입 사건으로 체포된 이들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자신들을 사면해달라고 읍소하고 있다. 현재까지 의회 난입 사건으로 100여명이 체포됐다. 미 연방수사국(FBI)에 체포된 텍사스주 부동산 중개업자 제나 라이언은 "우리 모두 트럼프 대통령의 사면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지지자들이 6일 오후 미 의사당에 난입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를 확정하는 상하원 합동 회의가 중단됐다. [CNN 캡처]





법무부에서 사면 업무를 담당했던 마거릿 러브는 NYT에 "이런 거래는 과정의 공정성을 지키려는 법무부의 오랜 노력을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영국 가디언지는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을 떠나기 직전까지 사면을 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면서 "빌 클린턴 전 대통령도 2001년 퇴임 직전 억만장자인 마크 리치를 사면했다"고 보도했다. 유대계 금융 재벌인 마크 리치는 1983년 4500만 달러 규모의 탈세 혐의로 기소돼 종신형 위기에 처했다. 그러나 빌 클린턴 퇴임 당일 사면되면서 논란을 불러왔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