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overcast clouds
54.95°

2021.03.07(SUN)

멜라니아, 호감도 최저치 기록···비호감 안고 백악관 떠난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1/01/18 04:01 수정 2021/01/18 13:23



미국 영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51) 여사가 영부인 재임 중 실시한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호감도 최저치를 기록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의 4년 임기는 20일(현지시간) 정오를 기점으로 종료된다.

미국 CNN방송은 17일 여론조사기관 SSRS에 의뢰해 지난 9일부터 엿새간 성인 1003명에게 조사한 결과(신뢰도 95%, 오차범위 ±3.7%) 멜라니아 여사의 호감도는 42%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멜라니아 여사에 대한 비호감도는 47%였다.

멜라니아 여사의 호감도는 지난 2016년 CNN이 실시한 첫 여론조사에서 47%로 집계된 바 있다. CNN은 이날 “멜라니아 여사의 호감도가 지난 2016년 2월 이후 가장 낮았다”며 “이번 여론조사에 따르면 멜라니아 여사는 가장 낮은 호감도를 안고 백악관을 떠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멜라니아 여사의 호감도는 전임자들이 백악관을 떠날 때보다 낮다. 미셸 오바마 전 영부인은 CNN과 여론조사기관 ORC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 퇴임 직전인 2017년 1월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69% 호감도를 기록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 로라 여사와 힐러리 클린턴도 각각 백악관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각각 67%, 56%의 호감도를 보였다.

이전까지 멜라니아 여사가 기록한 최저 호감도는 2018년 10월 아프리카 단독 순방을 갔다 온 뒤인 같은 해 12월 CNN이 실시한 여론조사의 43%였다. 당시 멜라니아 여사는 케냐 사파리 공원에 아프리카 식민지배를 상징하는 모자인 '피스 헬멧'(Pith helmet)을 쓰고 갔다가 비판을 받았다.

이와 반대로 멜라니아 여사에 대한 호감도가 가장 높았을 때는 2018년 5월, 조지 H. W.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 바버라 여사의 장례식에 참석한 뒤였다. 당시 멜라니아 여사는 CNN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57%의 호감도를 기록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호감도는 33%로 나타났다. 매체는 “공화당 지지자 사이에서 멜라니아 여사의 호감도는 84%로 트럼프 대통령(79%)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72%)보다 높았다”고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