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73.09°

2021.03.05(FRI)

유깻잎, 재결합 고백 거절 "다시 살 마음 없어..남자로 느껴지지 않아"('우이혼')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1/18 06:23

[OSEN=김은애 기자] 유깻잎이 최고기의 재결합 고백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1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우리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선 최고기가 자신의 아버지를 만난 뒤 유깻잎과 만났다.

최고기는 “내가 외로워서도 아니고, 솔잎이를 혼자 키우기 어려워서 말하는 것이 아니다. 여자로서 마음이 있다. 솔잎이도 너라는 사람을 원한다”라고 재결합하고 싶다는 마음을 고백했다.

유깻잎은 “시아버지, 시누이가 바뀔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서 체념을 했다”라고 답했다. 최고기는 “아빠랑 얘기를 하고 왔다. 아빠도 재결합을 하라고 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유깻잎은 “난 잘 모르겠다. 오빠에게 미안함만 남아있다. 더이상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다. 오빠한테 희망을 주기 싫다. 그래서 단호하게 말하는 것이다. 지금 이대로가 좋은 것 같다. 우리는 그냥 지난 날들을 후회하면서 살아야한다. 솔잎이 엄마로서 재혼을 한다면 상황은 똑같이 된다. 오빠만 노력을 할 것이다. 다시 살 마음이 없다”라고 거절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우리이혼했어요

김은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