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9.87°

2021.02.27(SAT)

'USA' 유니폼에 딱 걸렸다, 의회 난동 '금메달리스트'의 눈물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1/01/18 12:49 수정 2021/01/18 13:28



의회 난입에 가담했다 체포된 클리트 켈러. AFP=연합뉴스






미국 전 수영대표이자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클리트 켈러(38)가 뒤늦게 참회의 눈물을 흘렸다. 켈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자들과 함께 의회 난입에 가담했으며 'USA' 문구가 선명하게 새겨진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있는 영상이 확인돼 체포됐다.

1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전 미국 수영대표 선수인 켈러가 대학 시절 스승과의 통화에서 울먹이며 자신의 행동에 대해 후회했다고 보도했다. 그의 스승인 마크 슈버트는 "켈러가 '실망시켜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하며 울먹였다"고 전했다.

켈러는 마이클 펠프스, 라이언 록티 등과 더불어 미국 남자 수영의 전성시대를 이끌던 주역 중 하나였다. 2004년 아테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 미국 대표로 참가해 남자 800m 계영에서 금메달을 땄다.

그러나 올림픽 2관왕의 은퇴 후 삶은 순탄치 않았다. 가정은 깨졌고 집도 없이 한동안 자동차에서 지낼 정도로 생활고를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2014년 NBC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뒤 은퇴했어야 했다"고 후회하기도 했다.

이번 체포로 그의 삶은 더욱 궁핍해질 전망이다. 그가 다니던 콜로라도의 한 부동산 회사는 의회 난입 사태를 인지한 직후 그를 해고했다. 연방검찰은 공무집행 방해 등 3가지 혐의로 기소한 상태다.

'올림픽 메달을 박탈하자'는 여론이 나오는 등 스포츠계 반응도 싸늘하다. 미국의 수영 대표팀 감독이었던 존 어반첵은 "켈러는 잘못된 무리와 어울렸고, 가선 안될 곳에 갔다"고 말했다. 켈러 지인들에 따르면 그는 몇년 전부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트럼프 지지 관련 글과 사진을 올려왔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