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49.15°

2021.03.05(FRI)

한인 목회자, 코로나 사망 잇따라…더글러스 김 목사 19일 비보

[LA중앙일보] 발행 2021/01/20 미주판 3면 입력 2021/01/19 21:13

LA지역 한인 교계 목회자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잇따라 목숨을 잃어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교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LA와 오렌지카운티 등에서 20여 년간 한인 청년 집회 ‘HYM’을 진행해왔던 더글러스 김 목사가 목사가 코로나19에 감염, 병원에서 투병 중 지난 19일 소천했다.

김 목사는 그동안 사역과 함께 부동산 에이전트로도 활동해 왔다. 최근에는 락 처치에서 화요청년집회를 이끌어왔다.

이에 앞서 18일에는 나눔과섬김의교회에서 합동 목사로 사역해왔던 전재학(83) 목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목숨을 잃었다. 전 목사는 특히 유명 찬송인 ‘저 높은 곳을 향하여’를 작곡한 인물로 한인 교계에 널리 알려져 있다.

지난 15일에는 코로나19로 투병중이던 주십자가교회 담임인 정연성 목사 역시 눈을 감았다. 정 목사는 남가주한인목사회 부회장으로도 활동한 바 있다.

이 밖에도 미주성시화운동을 창립하고 KCCC 이사장 등을 역임한 김경수(82) 장로도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4일 목숨을 잃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