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0.58°

2021.03.05(FRI)

류현경 "염혜란 연기보며 경이로웠다"('아이')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1/20 18:33 수정 2021/01/20 19:24

[OSEN=김보라 기자] 배우 류현경이 “염혜란 선배님과 연기하며 뭉클한 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류현경은 21일 오전 진행된 영화 ‘아이’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선배님이 현장에서 연필과 공책을 갖고 다니며 캐릭터의 감정선을 기록하더라. 경이로웠다”라며 배우 염혜란에 대한 존경심을 이같이 전했다.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 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제작 엠씨엠씨 무비락)는 일찍 어른이 된 아이 아영(김향기 분)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엄마 영채(류현경 분)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된 따뜻한 위로와 치유를 그린다. 염혜란은 극중 영채의 버팀목 미자를 연기했다.

영채를 연기한 류현경은 “‘이렇게 존경할 만한 선배님과 같이 작업하다니…’라는 생각이 들어 뭉클했다”며 “저도 선배님처럼 집중력을 잃지 않고 마음을 담아서 연기를 해나가는 사람이 되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김보라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