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47.75°

2021.03.04(THU)

첫날 트럼프 지우기 행정명령 15건 서명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1/01/21 미주판 2면 입력 2021/01/20 22:00

파리기후협약·WHO 복귀 지시
연방시설 마스크 의무화

조 바이든 대통령은 20일 파리 기후변화협약에 복귀하고 세계보건기구(WHO) 탈퇴 절차 중단을 지시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일부 이슬람국가의 입국 금지 조치를 철회하고,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위해 선포된 비상사태 효력을 중단시켰다. 모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임 중 각종 논란을 무릅쓰고 시행한 정책을 줄줄이 뒤집은 것으로, 트럼프 시대와 단절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담은 것으로 해석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극복, 인종차별 완화를 목표로 한 행정 조치에도 서명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업무를 시작한 뒤 15건의 행정조치와 2건의 기관 조처 등 모두 17건의 서류에 서명했다. 이날 서명 문건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역점 과제를 뒤집는 내용이 다수 포함됐다.캐나다산 원유를 미국으로 수송하는 ‘키스톤XL’ 송유관 사업에 대한 대통령의 허가를 철회하는 것을 포함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전면적 명령을 내놨다.

바이든 대통령은 불법 체류 중인 미성년자와 청년에게 취업 허가를 내주고 추방을 유예해주는 제도인 ‘다카’(DACA·다카) 제도를 강화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도 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으로 100일간 마스크 착용을 촉구하면서 연방건물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또 세입자 보호를 위해 퇴거 조치 유예와 연방 학자금 대출 이자 유예 등이 포함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사실상 첫 업무를 행정명령 서명으로 시작한 것은 취임 초기부터 강한 드라이브를 걸어 핵심 국정과제 추진에 집중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보인다. 행정명령은 의회의 입법 없이 대통령이 동원할 수 있는 권한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다릴 시간이 없다고 생각했다. 즉시 업무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바이든 대통령이 향후 10일 간 53건의 행정 조치에 서명할 것이라며 기후변화, 경제, 보건, 이민 문제 등이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다.

AP통신은 바이든 대통령 측이 지난해 11월 대선 승리가 결정된 직후 취임 초기 취할 행정 조치를 검토하기 시작했고, 12월에 초안을 잡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바이든 행정부 출범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