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2.56°

2021.02.27(SAT)

200쪽 국가전략 발표…바이든, 코로나와 전쟁 선언

장은주 기자
장은주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1/01/22 미주판 1면 입력 2021/01/21 21:49

국가 역량 총동원 백신 공급
대중교통도 마스크 의무화
하루에 행정명령 10건 서명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과 함께 국방생산법(Defense Production Act·DFA) 등 연방 차원의 가능한 역량을 총동원해 백신 공급을 늘리기로 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21일 코로나19 대책과 관련, 미국을 방문하는 여행객에 대한 격리 방침과 검사 및 백신접종 확대를 위한 조치를 내놓으며 코로나19 대응 총력전에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행정명령 10개에 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40만명이 넘는 미국인이 코로나19로 숨졌고 이는 제2차 세계대전 때 사망자보다 많다면서 이번 명령에 대해 “이건 전시(wartime) 사업”이라고 말했다. 또한 다음 달에 미국의 사망자 수가 50만명을 넘을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서명한 행정명령에는 코로나19 대응 강화를 위한 물자 생산 확대, 검사 위원회 설치 등도 포함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국방물자생산법을 활용해 모든 연방 기관과 민간 업체가 보호 장비와 주사기, 바늘 등 국민 보호에 필요한 모든 것을 생산하도록 지시했다.

또 코로나19 검사 능력 향상을 위한 ‘국가 전염병 검사 위원회’와 공평한 치료 접근 기회를 보장하기 위한 ‘코로나19 보건 형평성 태스크포스’를 설치하도록 했다.

치료제 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명령에 서명하고, 백신 접종을 늘리기 위해 연방재난관리청(FEMA)이 각지에 예방접종센터를 만들도록 지시했다.

각 주가 주 방위군이나 학교에 지급한 보호장비나 물품 비용은 보상한다.

학교의 안전한 재개를 위한 연구를 강화하고, 치료법 연구를 위한 데이터를 수집해 분석하도록 했다.

근로자의 감염을 방지할 지침을 시행하고, 연방 정부와 주의 유기적 연락을 위해 연방재난관리청(FEMA)이 연락 체계를 수립하도록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