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5.17°

2021.03.02(TUE)

1400불 지급 시기 2월말~3월초 예상

[LA중앙일보] 발행 2021/01/22 미주판 1면 입력 2021/01/21 21:50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3차 현금지급 시기가 언제일지 관심이 집중됐다. 연방 의회가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추가 경기부양안을 의결하면 1인당 1400달러를 받을 수 있다.

21일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1.9조 달러 규모의 추가 경기부양법안은 빠르면 2월 초 연방 상·하원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 언론은 연방 의회 회기를 바탕으로 빠르면 2월 말 늦으면 3월 초 1인당 1400달러 현금지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3차 개인 현금지급을 위해서는 연방 상·하원 토의 및 표결, 대통령 서명, 법안 발효, 연방 재무부 및 연방국세청 예산집행 과정을 거쳐야 한다. 연방 상·하원은 추가 경기부양안 세부내용 토의를 시작해 빠르면 2월 중순쯤 법안 표결에 나설 예정이다.

연방 재무부는 바이든 대통령이 법안에 서명하면 IRS를 통해 납세자가 세금보고 때 기재한 은행계좌로 자동이체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개인 은행계좌 정보를 제공하지 않은 납세자에게는 수표 및 선불직불카드로 발송한다.

1조9000억 달러 규모의 추가 재정부양 계약은 공화당 중도층과 민주당 일각에서조차 부정적인 시각을 보여 액수가 깎일 가능성도 제기됐다. CNBC방송은 21일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며칠 내로 민주.공화 양당 상원의원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디스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추가부양 패키지 원안 통과를 호소하면서 열쇠를 쥔 공화당 의원들의 제안도 검토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