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2.82°

2021.04.17(SAT)

미셸 박 스틸의원 코로나서 회복…격리 끝내고 남가주 복귀

[LA중앙일보] 발행 2021/01/22 미주판 2면 입력 2021/01/21 21:53

미셸 박 스틸(공화.사진) 캘리포니아 48지구 연방하원의원이 코로나19에서 회복했다.

박 스틸 의원은 지난 20일 본지와 통화에서 “크게 아프지는 않았는데 미각과 후각 상실 증상으로 힘들었다”며 “입맛이 없어 체중이 엄청나게 감량했다”고 말했다. 지난 6일 박 스틸 의원을 비롯해 그의 남편 숀 스틸 공화당 전국위원, 딸 둘과 사위 등 가족 전원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워싱턴D.C. 인근 페어팩스에 위치한 딸 집에서 격리 중이었던 스틸 의원은 최근 남가주로 돌아왔다. 당시 자가격리로 인해 펜실베이니아 대선결과에 대한 이의 제기 안건 등 표결에 참석하지 못했다.

그는 최근 임기를 마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친분도 있다. 후원행사 등 사석에서 여러차례 트럼프와 함께했던 그는 “정책은 훌륭했지만 아웃사이더 정치인에 대한 정계의 질투와 시기가 상당했다. 이를 극복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며 “공식석상에서의 거친 이미지와 달리 사석에서는 젠틀맨이었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