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9.87°

2021.02.27(SAT)

부양체크 미수령 800만명 신속 해결

심종민 기자
심종민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1/01/23 미주판 1면 입력 2021/01/22 22:06

바이든 경제위기 대응 발표
공립학교 재학 자녀 가정에
식량비 지원 15% 증액 지원

취임 3일째를 맞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저소득층에 대한 연방정부 식량 지원을 확대하고 근로자 보호를 확대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팬데믹으로 인한 경제위기 대응방안을 발표하면서 2개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 행정명령에는 국세청(IRS)에 소득세 신고를 하지 않아 경기부양 체크를 수령하지 못한 800만 명이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재무부에 명령했다.

첫 번째 행정명령은 농무부에 ‘팬데믹 선불카드’(P-EBT·Pandemic Electronic Benefit Transfer)·푸드스탬프(SNAP) 등 식량 지원 확대를 지시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P-EBT는 지난해 시행됐던 경기부양법(CARES Act)에 포함된 식량비 지원 프로그램으로 고교 이하 공립학교에 재학 중인 자녀가 있는 가정이 대상으로 하는데, 이번 행정명령에 따라 지원 규모가 15% 증가될 전망이다. CNN은 학생 3명이 있는 가정의 경우 100달러 이상의 추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정부 공무원 및 계약직의 최저시급을 15달러로 인상하기 위해 각 기관에 권장사항을 개발하도록 지시하는 내용의 별도의 행정명령에도 서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