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3.32°

2021.02.26(FRI)

국민 과반 '트럼프 탄핵, 공직 금해야'…셋중 한명 '부정선거'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1/01/25 13:05 수정 2021/01/25 13:07

몬머스대 여론조사…공화 지지층 53% "트럼프 행동 부적절했지만 탄핵대상은 안돼"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미국인 과반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상원이 탄핵하고 향후 공직을 금해야 한다고 여긴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인 3명 중 2명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공정한 선거로 이겼다고 믿었다.

2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몬머스대가 미국 성인 809명을 상대로 21∼24일 여론조사(오차범위 ±3.5%포인트)한 결과 응답자의 52%가 상원이 트럼프 탄핵 심판에서 유죄판결을 내려야 한다고 답했다. 44%는 그래선 안 된다고 했다.

향후 트럼프의 공직을 금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57%였고, 41%는 이에 반대했다.

하원은 사상 초유의 의회 난동 사태를 조장한 트럼프에게 '내란 선동' 혐의를 적용해 지난 13일 탄핵안을 가결했으며, 이날 상원에 탄핵소추안을 송부한다.

상원의 탄핵 심판 절차는 다음 달 8일부터 시작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상원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가결될 경우 상원은 별도의 표결을 통해 과반 찬성으로 트럼프의 향후 공직을 금지할 수 있다.

현재 상원은 민주 성향의 무소속을 포함한 민주당과 공화당이 50석씩 반분하고 있으며, 탄핵안 가결을 위해서는 공화당에서 최소 17표 이탈표가 나와야 한다.

여론조사에서 하원의 탄핵에 대한 찬반은 각각 56%, 42%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53%는 트럼프의 행위가 분명한 탄핵의 사유가 된다고 답했고, 30%는 일부 행동이 부적절했지만 탄핵 수준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아무런 잘못을 하지 않았다는 응답자는 15%였다.

공화당 지지층 중에서는 응답자의 36%가 트럼프가 아무런 잘못을 안 했다고 응답했으며, 53%는 그가 부적절하게 행동했지만 탄핵 대상이 안 된다고, 10%는 탄핵 사유가 된다고 각각 답변했다.

이번 대선이 공정하게 치러졌다고 '매우 확신한다'고 답한 사람은 전체 응답자의 54%로 과반이었고, 이는 대선 직후인 작년 11월의 44%보다 10%포인트 높아졌다.

이번 대선이 '어느 정도 공정했다'는 응답자층까지 합하면 66%였고, 이 역시 작년 11월의 60%보다 늘어난 수치다.

바이든 대통령이 공정하고 정직하게 이겼다고 답한 사람은 65%, 바이든이 유권자 사기로 승리했다는 응답자는 32%로 각각 나타났다.

바이든이 유권자 사기로 이겼다고 믿는 응답자 중 63%는 '지금은 넘어가야 할 때'라고 했고, 32%는 바이든을 대통령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honeybe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