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broken clouds
51.39°

2021.02.27(SAT)

'최악의 대통령'…트럼프 거주지 상공에 뜬 조롱 현수막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1/01/25 14:50 수정 2021/01/25 21:07

마러라고 리조트 하늘에 플래카드 꼬리에 붙인 경비행기 맴돌아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최악의 대통령", "한심한 패배자".

지난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머무는 플로리다주 팜비치 상공에 그를 조롱하는 플래카드가 펼쳐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새 거주지인 마러라고 리조트 근처에서 경비행기가 자신을 비하하는 내용을 담은 현수막을 꼬리에 붙인 채 비행하는 장면이 찍힌 것이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당시 현수막에는 "트럼프, 역대 최악의 대통령", "트럼프, 한심한 패배자. 모스크바로 돌아가라"는 글귀가 적혀 있었다.

작년 11월 대선에 패배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 불참한 채 곧바로 플로리다로 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줄곧 뉴욕에서 거주했지만 매년 수백만 달러의 세금을 납부했음에도 부당하게 대우받는다고 불평하며 2019년 주소지를 플로리다 팜비치로 옮겼다.



그러나 인근 주민들은 지난달 트럼프 전 대통령의 거주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뒤 1993년 합의를 거론하며 이곳에 거주할 권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부동산 사업가 시절이던 1993년 이 부지를 개인 클럽으로 전환할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변호사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마러라고에 살지 않겠다고 보장했다는 것이다.

또 당시 리조트 계약엔 클럽 회원은 게스트 스위트룸에서 1년에 21일 이상 지낼 수 없고, 7일 이상 연속 머물 수 없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작년 대선 때 플로리다에서 근소한 차이로 조 바이든 대통령을 이겼지만, 정작 주소지가 있는 팜비치 카운티에서는 43.2% 대 56.1%로 패했다.

[https://youtu.be/X4fDjtfPBAI]

jbry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류지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