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overcast clouds
57.7°

2021.03.07(SUN)

바이든, 취임초 60% 전후 지지율 기록…'트럼프 때보다 높아'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1/01/26 11:47 수정 2021/01/26 15:47

해리스X 조사 63%, 모닝컨설트 56% 지지 응답…정당별로 크게 갈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직후 50%대 후반에서 60%대 초반의 지지율을 보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취임 초보다 높은 지지율이라는 평가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지난 21~22일 여론조사기관 해리스X와 함께 유권자 941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63%였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37%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일 취임했다.

정당 지지층별로 응답이 확연히 갈렸다.

민주당 지지층의 94%는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답한 반면 공화당 지지층의 70%는 지지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무당파는 62%가 지지한다고 답변했다.

현안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정부 관리를 지지한다는 응답률이 각각 69%, 65%로 높게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모닝컨설트'가 지난 22~24일 유권자 1만1천 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56%로 나타났다.

지지하지 않는 응답은 34%였고, 10%는 '모르겠다/의견 없음' 답변을 했다.

모닝컨설트에 따르면 바이든의 지지율은 4년 전인 2017년 트럼프 대통령 취임 직후 때 조사된 지지율 46%보다 10%포인트 높은 것이다.

이 기관 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최고 지지율은 2017년 3월 초 52%였는데, 이 역시 현재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에는 못 미친다.

모닝컨설트는 "미국이 전염병 대유행, 경기 침체, 정치적 불안정에 직면한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이 유권자들과 (정권 초 우호적 관계인) 허니문 기간을 즐기고 있다"고 평가했다.

[https://youtu.be/djSHNEdGFeI]

jbry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류지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