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overcast clouds
56.14°

2021.03.07(SUN)

파우치 마스크 발언, 한입으로 두소리 "쓰지 마라 vs 2개 써라"

[LA중앙일보] 발행 2021/01/27 미주판 6면 입력 2021/01/26 14:32 수정 2021/01/26 14:40

지난해 “착용하면 더 안 좋아”
이제는 “두 개 쓰면 더 효과적”

‘마스크 착용’에 대한 권고가 오락가락이다.

앤서니 파우치(사진) 국립알레르기ㆍ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25일 NBC 간판 프로그램인 ‘투데이’에 출연, “코로나 바이러스를 차단하려면 ‘2개의 마스크(double mask)’를 착용하는 게 좋다”며 “상식적으로 생각해볼때 하나만 착용하는 것보다 두 개를 쓰는 게 더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반면, 파우치 소장의 마스크 관련 발언은 지난해와 180도 달라졌다.

파우치 소장은 지난해 3월 CBS의 간판 프로그램 ‘60미닛(60 Minute)’에 나와 팬데믹 상황에서 마스크 착용에 대한 견해를 명확히 밝힌 바 있다.

파우치 소장은 당시 인터뷰에서 “(유행병이 돌때) 마스크를 착용하면 심리적으로 안심이 되거나 비말 정도는 막아줄 수 있지만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 만큼 제대로 된 방역 장치는 아니다”라며 “오히려 마스크를 착용하면 얼굴을 더 자주 만져 안좋을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