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2.63°

2021.03.01(MON)

3차 경기 부양안 축소 가능성…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수혜 자격 강화 등 시사

[LA중앙일보] 발행 2021/01/27 경제 2면 입력 2021/01/26 22:00 수정 2021/02/05 10:04

바이든 대통령의 3차 코로나 부양안이 축소될 수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브라이언 디즈 위원장은 26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 행정부가 향후 경기 부양책에 대한 수혜 자격 조건을 조정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3차 부양안을 통해 주당 400달러의 실업수당과 15달러의 최저 임금, 개인당 1400달러의 지원금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다.

백악관이 3차 부양안에 대한 공화당의 피드백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힌 디즈 위원장은 “지난 12월 발의된 부양안이 하원에서 공화당 의원 44명을 포함해 275표를 얻어 통과됐듯이 보다 효율적인 방책이 있다면 대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디즈 위원장 등 백악관 관계자들은 지난 24일 온건 민주당 및 공화당 상원의원들과 함께 3차 부양안에 대한 조정 가능성을 놓고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디즈 위원장의 발언은 1조9000억 달러 부양안의 규모 축소 및 자격 조건 강화를 주장하는 일부 의원들의 요구 이후에 나온 것이라 주목된다.

민주당이 상원 과반수를 차지하고 있지만 부양안 규모에 대해 반기를 든 조 맨친 상원의원(웨스트 버지니아)과 같은 당내 반대 세력도 있기 때문에 바이든 행정부는 리사 머코브스키(알래스카), 미트 롬니(유타) 등 온건파 공화당 상원의원들의 지지가 필요한 상황이다.

상원 민주당 의원 중 가장 보수적 성향의 맨친 의원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전부터 추가 부양책에 대해 반대 입장을 고집해 왔으며 추가 지원금은 꼭 필요한 사람들만 받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 역시 지난 25일 의회에서 공화당 지지를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 지원금 수혜 자격 제한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초당파적 사안이기 때문에 1400달러 현금 추가 지원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며 “수혜 자격 등에 대한 협상은 열려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상황이 전개되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공화당의 지지 확보를 위해 부양안 축소를 단행할지, 아니면 반대를 무릅쓰고 예산 조정 절차를 통해 강행할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