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5.35°

2021.03.01(MON)

불확실한 경기·개미들 반란…'살얼음판 증시'

[LA중앙일보] 발행 2021/01/28 경제 1면 입력 2021/01/27 22:00 수정 2021/01/27 20:01

3대 지수 2% 이상 급락
보잉 등 실적 부진 영향
게임스톱 등 공매도 논란

27일 뉴욕증시 3대 지수 모두 급락했다. 이날 증시 하락에는 보잉 최대 손실 기록. 소액 투자자의 반란, 연준의 경제 불확실성 언급, 유동성에 의존한 상승장에 대한 피로감 등 복합 요인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AP]

27일 뉴욕증시 3대 지수 모두 급락했다. 이날 증시 하락에는 보잉 최대 손실 기록. 소액 투자자의 반란, 연준의 경제 불확실성 언급, 유동성에 의존한 상승장에 대한 피로감 등 복합 요인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AP]

27일 뉴욕증시가 급락했다.

기업의 부진한 실적에다 불확실한 경제 전망과 대형 월가 투자업체를 상대로 한 소액 투자자들의 반란에 대한 우려가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다.

이날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33.87포인트(2.05%) 떨어진 3만303.17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해 10월 이후 최대폭 하락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98.85포인트(2.57%) 떨어진 3750.77에,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는 355.47포인트(2.61%) 떨어진 1만3270.60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이날 뉴욕 증시는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급등세에 대한 피로감과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불확실한 경제 전망, 소액 투자자들의 반격 등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큰 폭으로 떨어졌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은 지난해 사상 최대 규모인 119억4000만 달러의 순손실을 냈다고 발표한 것이 투자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심지어 월스트리트의 전망보다 나은 실적을 발표한 반도체 회사 AMD마저 주가가 6.2% 급락했다.

그동안 기관투자자들에 의해서 휩쓸렸던 소액 투자자들의 반격으로 인한 몇몇 주식의 이상 급등은 오히려 증시 전반에 부정적 여파를 몰고 왔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헤지펀드가 싫어했던 게임 소매업체 ‘게임스톱’과 극장 체인 ‘AMC 엔터테인먼트’는 주식 온라인 채팅방 ‘레딧’에서 공매도 세력에 대항하는 소매 투자자들의 집중 표적이 됐다. 일부 투자자들은 게임스톱과 AMC 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하루에도 급등락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여 시장조정의 경고 신호로 받아들였다는 것이다. 이에 더해 이들 주식을 공매도한 헤지펀드들이 예상 밖의 주가 폭등에 따른 손해보전 차원에서 다른 주식을 대량 매도하면서 연쇄적인 하락 사태에 일조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게임스톱 주가는 이날도 130% 이상 치솟았고, AMC는 무려 300% 폭등했다.

여기에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기자회견에서 경제 전망이 “매우 불확실하다”고 언급한 이후 낙폭은 더 커졌다.

김세주 증시 전문가는 “지난해 연말부터 증시가 유동성에 의존한 상승세가 이어졌다”며 “이번 개미들의 반란은 이런 피로감에 지친 일부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으로 옮겨가게 한 촉매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현재 증시가 과평가됐다는 지적도 많다고 덧붙였다.

많은 증시 전문가는 올해 초에 적어도 한 번의 조정이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BTIG의 줄리안 에마뉘엘 헤드는 “중기적으로 고점이라는 구체적 신호는 아직 보이지 않지만, 이러한 형태의 변동성은 1999년~2000년에 나타난 것과 유사해 언제든지 10~15%가량의 조정이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이날 장 마감 뒤 마켓워치는 TD아메리트레이드 등 일부 대형 온라인 증권사들이 ‘게임스톱’과 ‘AMC’ 등 며칠 사이 세자릿대로 폭등한 일부 종목의 거래를 제한했다고 보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