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2.27°

2021.02.26(FRI)

선수협, 박민우 SNS 논란 공식 사과 및 재발 방지 약속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1/28 01:36 수정 2021/01/28 01:42

[OSEN=고척돔, 지형준 기자]NC 박민우가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jpnews@osen.co.kr

[OSEN=손찬익 기자] (사) 사단법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회장 양의지)는 박민우(NC)의 SNS 논란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공식 사과와 더불어 재발 금지를 약속했다. 

박민우는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어차피 구단이 갑이지. ^^ 차라리 이마트가 낫지. 아무도 모르지" 등 구단 측에 불만을 토로했다. 이후 각종 야구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됐다. 

선수협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특정 선수 SNS 논란에 대해 한국 프로야구 선수들을 대표해 책임감을 느끼며 이를 통해 상처받았을 야구팬과 구단 관계자들에게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또 "현재 논란이 된 SNS에 대해 해당 선수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의 글을 올렸지만, 최근 선수 일탈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고 있으며, 선수단 내부에서도 선수 기강 해이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어 선수협은 이에 크게 통감하고 있는 바이다"라고 덧붙였다.

선수협은 "특히 이번 논란은 선수협 이사회 임원에 의한 것으로, 해당 선수는 이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과 송구스러움을 느끼고 있으며, 향후 사적인 영역에서도 공인의 자세를 잊지 않고 다수를 배려하는 품행과 언행을 유지할 것으로 다짐했다"고 했다. 

아울러 선수협은 "선수들에게 가볍게 생각하고 쓴 글이 불특정 다수에게는 상처가 될 수 있다는 것과 SNS가 개인적인 공간이지만 프로야구선수가 많은 사람들에게 응원과 관심을 받고 있는 만큼, 올바른 SNS 문화를 이끌어가는데 일조해야 한다는 점 등을 상기시키고 사회적으로 모범이 되는 말과 행동을 보여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선수협은 "많은 선수들이 SNS를 하고 있는 만큼, 온라인상에서 올바르게 자신을 표현하고 많은 이들과 소통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교육하는 시간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what@osen.co.kr

손찬익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