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0.14°

2021.02.27(SAT)

유튜버 유정호, 극단적 선택 시도 후 응급실 行 "10년간 고마웠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2/21 15:15

유정호 페이스북

[OSEN=장우영 기자] 유튜버 유정호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유정호는 22일 자신의 SNS에 “사랑했다. 고마워 내 친구들. 난 정말 너희를 친구로 생각했다. 10년간 도우면서 참 나는 끝까지 안 챙겼네. 미안해. 그래도 내 친구 해줘서 고마워. 나 친구 없잖아. 유명할 땐 다 도움 구하더니 내가 퇴물 되니 이제 내가 도움 못 받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10년간 나 좋아해줘서 고마워. 더 이상 힘이 없어. 이제 인기 없는 나 좋아해줘서 고마워. 정말 안녕. 힘이 없다. 이제. 고마웠고 10년간 같이 이웃 도와줘서 고마워. 꼭 나 없어도 일거리 줘요. 분유값 해야 한다. 친구들아 사랑했어. 나랑 친구해줘서 고마웠어”라고 덧붙였다.

유정호는 자신의 딸 이름을 적은 뒤 “아빠는 널 너무 사랑했어. 아빠가 못나서 미안해”라고 말했고, 유언 같은 내용이 담긴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 올리기도 했다.

팬들은 유정호의 의미심장한 글에 걱정이 들어 경찰 등에 신고를 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유정호의 아내는 유정호의 SNS를 통해 “정호씨 아내입니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행히 구급대원 분들과 경찰관 분들의 도움으로 발견하여 응급실에 있습니다”고 상황을 전했다.

유정호의 아내는 “저도 잘 살펴야 했는데 죄송합니다. 더 이상의 신고는 자제 부탁드립니다. 저도 정신이 없어 남편이 깨어나면 경과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죄송합니다”고 설명했다.

한편, 유정호는 10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로, 사회적으로 피해를 끼치는 사기꾼, 범죄자들을 응징하는 일과 기부, 모금 등 다양한 콘텐츠로 소통하고 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