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4.88°

2021.03.08(MON)

약혼남 구하려 불난 車에 뛰어들어…싱가포르 前여가수 중태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1/02/21 19:52 수정 2021/02/21 22:00



페이스북 캡처





싱가포르에서 약혼자를 구하기 위해 화염에 휩싸인 자동차로 돌진하는 여성의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남자는 동승자 4명과 함께 불길에 휩싸여 숨졌고, 불길로 뛰어든 여성도 중태다.




약혼자를 구하기 위해 불타는 자동차로 뛰어들어 중태에 빠진 레이비 오(왼쪽). 사고 후 전소된 자동차. 더 스타 캡처





지난 13일 오전 5시 41분 싱가포르 번화가 탄종파가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현지 언론이 확보한 CCTV에 따르면 흰색 BMW가 매우 빠른 속도로 미끄러지며 중심을 잃고 빙글 돌며 상가를 들이받았다. 이후 폭발을 일으키며 순식간에 불길에 휩싸였다. 약 20초 후에 한 여성이 불이 난 차를 향해 주저 없이 뛰어드는 모습이 영상에 담겨있다.

싱가포르 탄종파가에서 BMW가 중심을 잃고 미끄러지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상가에 충돌한 자동차가 몇 초후 폭발을 일으켰다. 페이스북 캡처
싱가포르의 레이비 오가 약혼자를 구하기 위해 불타는 자동차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싱가포르의 레이비 오가 약혼자를 구하기 위해 불타는 자동차로 뛰어들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싱가포르의 레이비 오가 약혼자를 구하기 위해 불타는 자동차로 뛰어들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싱가포르의 레이비 오가 약혼자를 구하기 위해 불타는 자동차로 뛰어들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차에 타고 있던 20대 남성 5명은 모두 숨졌다. 여성은 병원에 옮겨졌지만 전신 80%에 화상을 입었다.

여성은 과거 가수로 활동하고 스튜어디스로 일하기도 했던 레이비 오(26)로 밝혀졌다. 그의 한 친구는 언론에 "그녀는 차의 문을 열려고 하다가 다쳤다"며 "애인을 구하려 했다"고 말했다.

레이비 오는 당시 사고 장소 길 건너 식당에 있다가 차를 향해 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오가 구하려 한 남성으로 알려진 조노선롱(29)은 금융업계 종사자다. 롱의 부친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레이비 오에 대해 "나에게 딸과 같았다"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