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4.88°

2021.03.08(MON)

김형준 “택배일 아직 하고 있다..택배 모델로 발탁까지”(‘비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2/22 00:31 수정 2021/02/22 00:33

[OSEN=강서정 기자] 가수 김형준이 택배기사로 일하고 있는 근황을 전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찐친이라기엔 어딘가 허전한 친구’ ‘허.친.소’ 특집으로 허경환, 전진, 김승현, 김형준이 출연한다.

김형준은 택배 기사로 일하고 있는 근황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형준은 “주위에서 화제를 일으키기 위해 택배 일을 한 것 아니냐는 오해를 받기도 했지만, 변함없이 택배 일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에는 택배 모델로 발탁되기까지 했다고. 김형준은 택배 일부터 일을 하면서 겪은 황당한 일화까지 방송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김형준은 전진과 절친이 된 비하인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전진과 친해지기 위해 전략적으로 다가갔다고. 김형준은 “90년대 태사자로 활동하던 시절 강타와 함께 술을 마셨었는데 강타가 이 사실을 라디오에서 말하자 H.O.T.의 팬들이 태사자 무대 때 풍선을 흔들며 응원을 해줬다”고 말했다. 김형준은 팬덤의 환호를 받자 대형 기획사 소속 가수들과 친해져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고. 이 사실을 처음 들은 전진은 “이해한다”며 유쾌하게 넘겼다는 후문.

또한 김형준은 이날 전진에게 깜짝 선물을 받기도 했다. 평소 혼자 살면서 제대로 끼니를 챙겨 먹지 못하는 김형준을 위해 전진이 직접 차린 집밥 한 상을 스튜디오에 가지고 나왔다고. 이에 김형준은 “집밥을 먹어본 지 오래됐다”고 고백하며 밥을 먹는 도중 눈물을 글썽였다. 서로를 향한 둘의 애틋한 우정에 스튜디오가 훈훈해졌다는 후문이다. /kangsj@osen.co.kr

[사진] MBC에브리원 제공

강서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