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overcast clouds
55.13°

2021.04.23(FRI)

여배우 학폭제보 폭로 A씨 "박혜수 아냐, 진짜 가해자에 연락왔다"[전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2/22 04:06

박혜수

[OSEN=김은애 기자] 배우 박혜수가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가운데 최초 폭로자 A씨가 사실을 바로 잡았다. 박혜수가 아니라는 것.

22일 오후 A씨는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 해결하는 동안 판을 자세히 못 봤는데 이렇게 난리나 날줄 몰랐습니다. 댓글에 자꾸 거론되시는 분 아닙니다. 본글에 누구라고 지정하지도 않았는데 왜 그 분이 자꾸 거론되는지 잘 모르겠습니다"라고 박혜수가 아님을 밝혔다.

이어 "누구라고 특정하지 말아달라고 본문에도 썼지만 댓글 통해 애먼 피해자가 나오는 것같아 씁니다. 본의 아니게 피해를 입게 되신 배우님들께도 더 늦기 전에 사죄의 말씀 드리고 싶고 저는 다른 당사자와 현재 연락 중에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0일 같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금은 청순한 이미지로 잘 나가는 여배우에게 학폭을 당한 경험이 있다"라며 "엄마가 싸준 도시락을 10층 높이 건물에서 던져 박살 내고 비웃고, 머리채를 질질 잡고 교탁 앞에서 가위로 머리를 뭉텅 잘라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조미김 속 방부제를 입에 넣고 삼키라며 머리채를 잡기도 했다"라고 주장했다.

박혜수

이후 관련 글에는 해당 글 속 가해자가 박혜수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졌고, 무분별한 폭로글이 이어졌다. 이어 논란이 커지자 박혜수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박혜수의 소속사 측은 "당사는 해당 게시물 내용의 진위 여부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해당 게시물들이 학교폭력에 관한 사회적 분위기를 악용하여 오직 배우 박혜수를 악의적으로 음해·비방하기 위한 허위사실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혜수에 대한 악의적 음해·비방 게시물 등을 게재, 전송, 유포하는 일체의 위법행위에 대하여 폭넓고 강경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다. 형사고소는 물론이고 민사상 손해배상책임 청구 등 법률이 허락하는 한도 내에서 최대한 강경대응을 할 예정이오니 더 이상의 무분별한 허위 게시물 게재, 유포 행위를 즉각 중단하여 주시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박혜수는 23일로 예정된 KBS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 출연도 취소했다. 이에 최초 폭로자인 A씨가 박혜수가 아니라고 말하면서 사건은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결국  뜬금 없는 폭로글에 애꿎은 박혜수만 큰 타격을 받은 셈이다.

박혜수

다음은 A씨의 글 전문.

도시락 깨지고 방부제 먹은 학폭 내용을 쓴 원 글쓴이입니다. 더 이상 추가 글 쓰고 싶지 않다고 했으나 자꾸 제 글을 인용한 기사가 뜨고 커뮤에서 추측성 글이 점점 커져가서 다시 한 번 올립니다. 제가 당한 학폭 내용이 너무 지독해서 자꾸 제 글을 인용하시는 기자님들이 계시는 데 추가 글에도 썼지만 박 배우가 아니라고 했음에도 그 분 사진과 제 글이 자꾸 함께 올라 가기에 다시 한번 명시합니다.

1. 제가 한 분 한 분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 추가 글 올린 것은 말 그대로 용기 없는 제게 증인 찾아라, 힘내라. 이렇게 댓글을 남겨 주신 분들께 감사를 표한 것일 뿐입니다. 감사의 표현을 한 것이 은근히 박 배우를 지목한다는 글이 많아서 고쳐 잡고 싶었습니다. 원글에서 어떤 주어도 힌트도 주지 않았고 댓글도 남긴 적이 없으며 추가 글에서 아니라고 명시했는데 이미 여론이 한쪽으로 너무 심하게 기울어져서 제가 아니라고 하니 더 이상하게 변질하는 것 같아 아예 글을 삭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2. 왜 댓글에서 박 배우가 거론될 때 아니라고 빨리 말하지 않았냐고 하셨는데 댓글이 몇백 개가 달린 것을 보았을 때는 온갖 추측성 댓글이 난무하고 있었습니다. 한효주님부터 무슨 가수 설현 님까지…. (당연히 아무 관계 없습니다)별의 별 초성을 다 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저는 박 배우님을 아예 몰랐습니다. 그래서 자꾸 고현정 닮은 애 라는 댓글과 성이 박 씨라는 댓글 같은 것들이 보여도 그것이 모두 한 사람을 지목하는지 몰랐고 몇백개의 댓글을 다 읽어보지도 않았습니다. 또한 원글에 "누구냐고 묻지만 마시고 구체적 방안을 알려달라"라고 했듯이 저는 방안을 알려주는 댓글만 의미 있게 보았고 추측하는 초성 댓글은 크게 신경 쓰지 않았습니다.

3. 글이 퍼진 후 진짜 가해자에게 연락이 왔고 저는 그 사람과 1대 1로 얘기를 했고 지금도 제 고통을 달래 줄 방안을 찾아주고 싶다며 계속 연락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돈 얘기 전혀 없고, 소속사가 개입하지도 않았습니다. 참고로 증인을 찾아서 벌을 주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았으나 제게 연락이 온 동창은 단 한 명도 없었습니다. 지금도 연락이 없습니다. 그리고 나중에 커뮤에 돌아다니는 사진을 보니 제 동창이라고 댓글 쓰셨다는 분들도 계시던데…. 아마 비슷한 일을 당한 학폭사건과 헷갈리신 게 아닌가 합니다. 저와는 나이대도 다르시던데 저같이 끔찍한 일을 당한 사람들이 또 있다는 사실에 많이 마음이 아프고 충격이었습니다. 제가 도와드릴 수 있는 것이 있으면 돕고 싶습니다.

제가 원글을 올린 이유는 제목 그대로 "물질적 증거 없이 학폭 고발이 되는가"에 대한 구체적 방안을 듣고 싶어서 였습니다. 만약에 댓글에서 좋은 방안을 알게 된다면 저는 제대로 변호사를 고용하여 제 실명과 가해자의 실명을 또렷이 공개하며 정면으로 고발하고 싶은 생각이었기에, 일부러 어떠한 힌트도 주지 않았고 설마 댓글에서 누군가를 추측해 잡아낼 일은 없을 거로 생각하고 조심히 원글을 올렸습니다. 중간에 증인이 있으면 된다는 댓글을 보고 그래, 조회 수도 많아진 김에 증인을 찾아보자고 올렸고 증인은 못 찾았으나 의외로 가해자와 연락이 되었습니다. 가해자와의 연락하는 사이 걷잡을 수 없이 퍼진 잘못 된 루머를 바로잡고 싶었지만 제 추가 글이 미흡한 관계로 더 큰 의혹이 자꾸 생겨서 말을 하면 할수록 미궁으로 빠지는 기분이 들어 글을 삭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나중에 커뮤글에 퍼진 글을 보니제가 추가 글 (응원 감사하다)을 올린 시간이 애매했고 박 배우 아니라고 쓴 글이 너무 늦었다는 의견을 봤는데 정말 제가 너무 죄송하더라고요. 제가 재빠르게 아닌 건 아닌 거라고 해야 했는데 설마 주어도 없는데 저게 공론화될까 싶었던 것이 정말로 공론화가 되어서 저도 무섭고 놀랐습니다. 그 무렵, 가해자와 연락을 주고받는 행위 자체도 너무 손 떨렸고 악몽이 되살아나는 기분이었습니다. 그와중에 댓글과 여론을 제가 제정신으로 컨트롤 해볼 엄두가 나지 않아서 지금이라도 더 늦기 전에 장문의 추가 글을 올립니다. 더 이상 추측은 그만해주세요. 부탁드립니다. 중반에 초성 댓글이 줄줄이 달릴 때 제가 쓴 글이니까 책임지고 아니라고 댓글을 일일이 달았어야 하는데……. 지금도 후회가 됩니다. 하지만 또한 제가 누구는 아니라고 해주고, 누구 댓글에는 답글을 실수로라도 못 달 경우가 사람으로 몰릴 것 같아 전혀 개입하고 싶지 않은 생각이 있었습니다. 제 미흡함, 댓글을 다 읽지 않은 게으름 때문에 애먼 한 사람이 지목 당한 일에 죄송한 마음을 느끼고 제 감정이 정리되자 마자 이 모자란 장문의 추가 글을 올립니다.

아울러, 제가 당한 일에 같이 분노해주시고 응원해주시고 방안을 같이 생각해주신 분들께 아직도 감사합니다. 저는 아직도 가해자를 용서하지 않았고 가해자에게 용서하지 않았음을 알렸습니다. 상대측도 그것을 인지하고 알고 있으며 지속한 연락을 통해 방안을 모색하자고 했습니다. 전의 추가 글에도 썼지만 제가 바라는 건 걔가 몰락하는 것보다 진정 어린 사과를 받고 제 마음을 치유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런 식의 치유과정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만약 사과 없이 모른 체 했다면 방안 모색 후 아까 말한 대로 실명을 공개할 생각이었으나 그 전에 가해자와 연락이 닿게 된 것입니다. 권선징악 다운 후기가 아니라서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김은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유기량 대표

유기량 대표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