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scattered clouds
53.1°

2021.03.07(SUN)

“이민개혁법안 통과에 주력”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readailyny.com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readailyny.com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1/02/23 미주판 3면 입력 2021/02/22 19:00

민권센터·NAKASEC 등
‘100일 캠페인’ 경과보고

민권센터와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NAKASEC) 등은 22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포괄적 이민개혁 촉구 100일 캠페인’ 진행경과에 대해서 전했다. [사진 민권센터]

민권센터와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NAKASEC) 등은 22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포괄적 이민개혁 촉구 100일 캠페인’ 진행경과에 대해서 전했다. [사진 민권센터]

민권센터와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NAKASEC) 소속 전국의 이민자권익단체들이 22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시티즌십 포 올, 포괄적 이민개혁 촉구 100일 캠페인’ 진행 경과와 이민개혁법안 논의 현황에 대해 발표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첫날부터 시작된 ‘100일 캠페인’은 워싱턴DC 백악관 근처에서 매일 집회를 개최하고 이민자들의 스토리를 모아 주류사회와 정치권에 전달하며 연방 상·하원의원들에게 4000여 통의 전화를 거는 등 전방위로 활동하고 있다.

전화 활동은 1100만명 서류미비자를 상징하는 1만1000통을 목표로 전국 각지에서 계속해서 진행된다.

NAKASEC과 각 단체들은 최근 연방상원에 상정된 이민개혁법안의 통과를 위한 활동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포괄적 이민개혁법안이 단독 법안으로 통과되기 위해서는 연방상원에서 60표가 필요하기 때문에 예산조정안에 첨부해 단순 과반수로 통과시킬 수 있도록 연방상원의원들을 설득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차주범 민권센터 선임 컨설턴트는 “상원 다수당 대표인 척 슈머 뉴욕주 연방상원의원을 대상으로 압박활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