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49.48°

2021.03.06(SAT)

가주 검찰, 한국학원 이사회 압박 강화

[LA중앙일보] 발행 2021/02/23 미주판 3면 입력 2021/02/22 22:00

이사회 중재 연기 신청에 ‘25·26일 중 택일’
일부선 실무 담당 영사 귀임만 기다린다 지적도

남가주 한국학원(이하 한국학원) 이사회가 캘리포니아주 검찰에 중재 모임 연기를 신청했지만, 가주 검찰은 압박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가주 검찰은 한국학원 측에 중재 모임 연기 날짜로 25·26일 중 하루를 선택하라고 통보했다.

22일 LA총영사관(총영사 박경재)에 따르면 가주 검찰은 한국학원 이사회(이사장 박형만)와 LA총영사관에 공문을 보내 25~26일 온라인 중재 모임을 진행하겠다고 통보했다.

비영리단체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주 검찰은 한국학원 파행사태를 더는 지켜보지 않겠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한국학원 일부 이사가 LA총영사관 및 한인사회와 갈등을 빚으며 통합이사회 구성 약속을 지키지 않은 상황도 인지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10일 한국학원 이사회 전·현직 이사진(이사장 박형만, 김덕순·박신화 이사, 조희영·제인 김, 당연직 이사 LA총영사관 박신영 영사), LA총영사관 황인상 부총영사 및 법무영사에게 공문을 보내 18일 오후 2시 온라인 중재 모임에 참석하라고 통보한 바 있다. <본지 2월 11일자 A-1면>

하지만 한국학원 이사회 측은 검찰 측에 보낸 답신에서 시간이 필요하다며 지난 18일 중재 모임 연기를 요구했다. 중재 모임 연기는 조희영씨 등 일부 전·현직 이사가 박형만 이사장에게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조희영씨는 본지와 통화에서 “(LA총영사관 등의) 일방적인 주장과 왜곡으로 한국학원 내부 사정을 제대로 알리지 못하고 있다. 통합이사회를 구성하는 과정에서 박경재 총영사도 (신임 이사 이력서 제출 및 선임권 인정) 약속을 지켜야 한다. 추천 이사를 (한국학원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 인사들로 채운 것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LA총영사관은 한국학원 이사회 측이 통합이사회 구성을 지난해 10월부터 약속하고도 세 차례나 지키지 않은 사실을 지적했다.

총영사관 측은 “비대위는 한인사회 대표 비영리단체와 직능단체, 주요 인사가 참여한 모임으로 (이 모임이) 추천한 신임 이사 8명 중 6명을 한국학원 이사회에 추천했다”며 “한국학원 통합이사회 구성을 더는 미뤄서는 안 된다. 실천할 의지는 없고 시간만 끌려고 하는 모습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한국학원 일부 전·현직 이사가 실무를 담당하는 황인상 부총영사, 박신영 교육영사의 귀임만을 기다린다는 지적도 나왔다. LA총영사관 내 두 실무자가 없어지면 유리한 상황으로 끌고 갈 수 있다는 계산인 셈이다.

박 교육영사는 귀임 발령이 났고 황 부총영사는 3월 귀임한다. LA총영사관 측은 “한국 정부의 한국학원 통합이사회 구성 및 정상화 방침은 변함없다”고 못박았다.

한편 가주 검찰은 산하 비영리단체 감독 전담 부서를 두고 비영리단체 관리·감독을 총괄한다. 비영리단체가 설립취지와 달리 공공의 이익을 침해하거나, 이사진이 본연의 역할에 소홀할 때 수사권 등을 발동한다.

가주 검찰은 지난 2019년 남가주 한국학원 이사회가 한인사회 공공자산을 한 사립학교에 10년 장기임대 하려 하자 제동을 건 바 있다.

25~26일 모임에서 가주 검찰은 한국학원 전·현직 이사의 통합이사회 구성 반대 이유 등을 따져볼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한국학원 이사회가 통합이사회 구성 반대(김덕순.박신화 이사), 찬성(박형만 이사장.박신영 교육영사)으로 대립 중인 상황이라 검찰의 적극적인 개입 가능성도 높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